아카시아 꽃과 할머니 가슴아픈 이야기 (★)▶[검]

댓글 9

카테고리 없음

2021. 5. 15.





♻️해마다
아카시아 꽃피는 5월이면
생각나는 가슴 아픈 이야기


🌂<육영수 여사 지시로
찾아간 성남
달동네 판잣집에선...>

북한에서 만난
북녘 동포들에게 소원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

열에 아홉은
쇠고깃국에 흰쌀밥 한번
실컷 먹어 보는 것이라는
대답을 듣게 된다고 한다.

이 얼마나 절박하면서도
가슴 아픈 소원인가.

그들이라고 왜
고대광실에 천석꾼으로
살고 싶은 꿈이
없을 수 있겠는가.

그러나 그런 꿈을
갖기에는 그들이 처한
현실이 너무 어렵고
처참해서

그런 사치스러운
꿈이나 희망은
다 저버린 것이 아닐까.



남쪽에 살고 있는
우리도 불과 사십
여 년 전만 해도

쌀밥을 온 가족이
배불리 먹어 보는 게
소원인 때도 있었다.

인구는 많고
식량은 절대량이 부족해
심지어 밤나무 같은
유실수 재배를 권장해

그 열매로 주린 배를
채워 보려고 안간힘을 썼던
시절도 있었다.

지금 생각하면
아득한 지난날의 전설
같은 이야기이다.

70년대 초
아카시아꽃이 산과 들에
흐드러지게 핀
어느 해 5월 하순이었다.

경기도 성남에 사는
한 가정주부로부터
청와대 육영수 여사님 앞으로
한 통의 편지가 날아왔다.



그 편지의
사연은 이러했다.
그녀의 남편이
서울역 앞에서
행상을 해서 다섯 식구의
입에 겨우 풀칠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데

얼마 전 남편이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에
누워 있기 때문에
온 가족이 굶고 있다는
것이다.

그녀 자신과
어린 자식들이
끼니를 잇지 못하는 것은
그나마 견딜 수 있지만

80세가 넘은
시어머니가 아무것도
모른 채 마냥 굶고 있으니
도와 달라는 애절한
사연이었다.

그때만 해도
육영수 여사는
이런 편지를 하루에도
수십 통씩 받았었고

이미 널리 알려진 대로
가난한 사람들,
병든 사람들,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들을
알게 모르게 많이
도와주셨다.



그 편지를 받은
바로 그날 저녁
나는 영부인의 지시로
쌀 한 가마와
얼마간의 돈을 들고
그 집을 찾아 나섰다.

성남은
지금은 모든 게
몰라보게 달라진 신도시가
되었지만

그때는 철거민들이
정착해가는
초기 단계였기 때문에
도로는 물론
번지수도 정리가
안 되어서 집 찾기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물어물어
그 집을 찾아갔을 때는
마침 온 가족이 둘러앉아
저녁상을 받아 놓고
있는 중이었다.

나는 청와대에서
찾아왔노라고 말하고
어두컴컴한 그 집
방 안으로 들어갔다.



거의 쓰러지다 만
조그만 초막 같은 집에는
전기도 없이
희미한 촛불 하나가
조그만 방을 겨우
밝히고 있었다.

머리가
하얗게 센 노파가
누가 찾아왔는지도 모른 채
열심히 밥만
먹고 있었다.

밥상 위에는
그릇에 수북한 흰쌀밥
한 그릇과
멀건 국 한 그릇
그리고 간장 한 종지가
놓여 있었다.

그것을 본 순간
나는 갑자기 매우
불쾌한 생각이 들었다
쌀이 없어
끼니를 굶고 있다고 하더니
돈이 생겼으면

감자나 잡곡을 사서
식량을 늘려
먹을 생각은 않고
흰쌀밥이 웬 말인가
하는 생각 때문이었다.



그러면서
한참 앉아 있으려니까
희미한 방안의
물체가 하나 둘
내 눈에 선명하게
보이기 시작했다

나는 그때
내가 받았던 충격과
아팠던 마음을
세월이 흐르고 흘러도
잊을 수가 없다.

그 노파가
열심히 먹고 있던
흰쌀밥은 쌀밥이 아니라
들판에서 따 온
흰 아카시아꽃이었다.

그 순간
가슴이 꽉 막혀오고
표현할 수 없는
설움 같은 것이
목이 아프게 밀고
올라왔다.

‘나에게도 저런
할머니가 계셨는데….’

아무 말도
더 못하고 나는
그 집을 나왔다.



그 며칠 후
나는 박 대통령 내외분과
저녁식사를 같이
하게 되었다.

그 자리에서
나는 그 이야기를
말씀드렸다.

영부인의 눈가에
눈물이 보였다.

박 대통령께서도
처연한 표정에 아무런
말씀이 없이

천장을 쳐다보시면서
애꿎은 담배만
피우셨다.

무슨 생각을 하셨을까.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 나라에서 가난만은,
가난만은 반드시….’

이런 매서운 결심을
하시지 않았을까.



60년대 초
서독에 가 있던
우리나라 광부들과
간호원들을

현지에서 만난
박 대통령…

가난한 나라의
대통령과
가난한 나라에서
돈 벌기 위해 이 국 만 리
타국에 와 있는
광부와 간호원…

서로가
아무런 말도 못 하고
그냥 붙들고 울기만
했던 그때,

박 대통령은
귀국하면서 야멸차리만큼
무서운 결심을
하시지 않았을까.

‘가난만은 반드시
내 손으로’
이런 결심을….

백의의 천사
나이팅게일이
영국 왕실로부터 받은
훈장증서에는
이런 뜻의 글귀가
적혀 있다고 한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은
물질로 도와라.

물질이 없으면
몸과 노력으로 도와라.

물질과 몸으로도
도울 수 없으면
눈물로 돕고 위로하라.”

광부들과
간호원들에게
아무런 도움도
줄 수 없는
가난뱅이 나라 대통령이
그들을 눈물 아닌
그 무엇으로 위로하고
격려할 수 있었을까.

나는 매년
아카시아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5월이 되면 어린 시절
동무들과 함께 뛰어놀다
배가 고프면
간식 삼아서
아카시아꽃을 따먹던
쓸쓸한 추억과

70년대 초
성남에서 만났던
그 할머니의 모습이
꽃이 질 때까지
내 눈앞에 겹쳐서
아른거리곤 한다.

🔶 *글/김두영 전 청와대 비서관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