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영웅을 만들고 영웅은 미국을 만든다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5. 31.





미국은 영웅을 만들고
영웅은 미국을 만든다


미국의
용감한 군인 예우/
영웅을 외롭게
만들지 않는 나라!

바로 이런 것이
미국을 세계 최강국으로
만드는 것이다.

미국은 지구 상의
어떤 나라보다도
많은 국방비 예산을 쓰면서
막강한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이 보유하고 있는
최첨단 기술로 만들어진
무기들은 타국은
흉내 낼 수 없을 정도의
엄청난 것들이다.

하지만
미국이 세계 최강이
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엄청난 국방비도
최첨단 무기들도
아니다.

무엇이 미국을
세계 최강의 국가로
만들었을까?



2011년
오바마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한 군인의
손을 움켜잡았다.

오바마 대통령이 잡은
군인의 손은
금속 의수였다.

의수의 주인공은
미 육군 소속
르로이 페트리(38)
상사였다.

2008년 5월 26일
아프가니스탄 파크 티아의
산악지대

탈레반 기지
급습 작전에 투입된
미 육군 소속
르로이 페트리 상사는

동료 병사
두 명 옆으로 수류탄이
날아든 것을 놓치지
않았다.

그는 이미
두 다리에 총상을 입어
출혈이 심한 상태였지만
지체 없이 몸을 날려
수류탄을 낚아챘다.



수류탄을
던지려는 순간,
쾅! 하는 굉음과 함께
손에서 수류탄이
폭발했다.

페트리 상사는
오른손을 잃었지만
그의 전우들은 모두
무사했다.

페트리는
손을 잃은 상태에서
스스로 지혈대로 팔목을
감싼 뒤

침착하게 무전을 통해
자신을 비롯한 부대원들이
부상했다는 사실을
본부에 알렸고 부대원들을
계속 통솔했다.

지원부대가 신속하게
움직일 수 있었고,
결국 부대원들은 모두
목숨을 구했다.

전투가 승리로 끝난 뒤
후송되는 헬리콥터 안에서
동료 부대원은 페트리의
남은 한 손을 잡고



"오늘 나는
처음으로 미국 영웅의
손을 잡아봤다"며
눈물을 흘렸다.

페트리는
이런 큰 부상을
당한 뒤에도 군을
떠나지 않았다.

오히려 2010년에는
다시 아프간으로 갔다.

그의
여덟 번째 아프간,
이라크 파견이었다.

페트리 상사는
"당시에는 훈련에 따라
거의 본능적으로
움직였다.

수류탄이
폭발할 줄 몰랐고,
고통도 느끼지 못했다."며
"영예로운 상을
혼자 받게 돼 황송하다.

미국과 해외에서
복무하는 모든 군인이
이 상을 받을 자격이
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묵묵히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든 장병들이
영웅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들에게는
'고맙다'는 말 한마디가
가장 큰 보상이다"라고
말했다.

이 날은 마침
페트리에게 수여된
명예훈장의 '탄생일'
이기도 했다.

정확히 149년 전인
1862년 7월 12일,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은
명예훈장 제정 법안에
서명했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조지프 바이든 부통령과
페트리 상사의
부인 및 4명의 아이들,

부모 형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수여식에서 20여 분간
페트리 상사의
공적을 하나하나
열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용맹한
행동을 기념하기 위해
모였다.

이런 영웅들 덕분에
전쟁이 끝날 수 있었다.
진정한 영웅은
아직도 존재하고
그는 생각보다 가까이
있었다"며
페트리 상사의
금속 의수를 잡았다.

금속 물질로 만든
페트리 중사의 의수에는
숨진 전우들의 이름이
빼곡히 적혀 있었다.

CNN방송은
정규 뉴스를 중단하고
이날 명예 수여식을
처음부터 끝까지
생중계했다.

이날 페트리는
미군 최고 무공훈장인
'명예훈장
(Medal of Honor)'을
목에 걸었다.



10년 넘게
진행되었던 이라크 전,
아프간 전에 참전했던
미군 가운데

생존자로
이 훈장을 받은 장병은
페트리 이전에
2010년 11월
살바토르 준터(32)
하사 단 한 명 밖에
없었다.

페트리 상사는
베트남전 이후
명예 훈장을 받는 2번째
생존 군인으로도
기록되었다.

페트리 상사에게 수여된
'명예훈장
(Medal of Honor)은
미합중국 군인으로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영예다.

미합중국
의회의 이름으로
대통령이 군인에게 수여하는
최상위 훈장,



수여 자격은
적과 전투 중에 자기
생명의 위협을 무릅쓰고
눈에 띄는 용맹을
보여 준 군인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의회의 동의를 얻어
의회의 이름으로
수여하기 때문에
풀네임은 의회 명예훈장
(Congressional
Medal of Honor)이다.

훈장의 특성상
살아서 받게 되는 경우가
매우 드물다.

안타깝게도,
훈장 수여의 약 70%가
가족이나 친지에 의해
대리 수령되었다.

미국의
메달 오브 아너
훈장 수여자에 대한
대우는 엄청나다.



1. 🎋

훈장 수여자의
계급에 상관없이 장군,
상원의원, 총리,
대통령이 먼저
수여자에게 거수경례

2. 🎋

훈장은
미국 연방정부 아래
보호를 받고,
거래가 금지되어 있어
짝퉁을 제작 판매하거나,

수혜자라고 속이는 등
메달을 욕보이는
행동을 하는 자에겐
연방정부에서 고소,
$100,000까지
벌금을 물을 수 있으며,
1년간 징역을 받을
수 있다.

3. 🎋

Family name,
본인 이름이 미국 역사에
남는다.

4. 🎋

월 $1,237달러를
평생 보장받는데,
기본급이 $1,237이고
미국 물가 시세 따라 맞춰
지급됩니다.

5. 🎋

평생 의료혜택



6. 🎋

은퇴 시 남들보다
10% 상향된 은퇴연금을
받는다.

7. 🎋

세금 감면 혜택도
추진 중에 있다.

8. 🎋

수여자의 자녀들이
사관학교에 진학할
의향이 있다면, 100%
합격시켜준다.

9. 🎋

Special
identification
card를 부여받고,
국제 사회에서
미 대사관, 영사관등
무조건적인 지원을
받는다.

10. 🎋

군수송 이용 가능
특정한 상황에서
미공군을 부를 수 있다.



11. 🎋

대통령
이취임식 같은 공식적인
자리에 공식 초청,
귀빈석에 앉는다.

12. 🎋

훈장 수여자에게만
특별 자동차 번호판을
지급한다.

13. 🎋

장례식
100% 지원하며,
미군 최대의 명예로
치러진다

14. 🎋

미군부대의
특정 명칭, 전함 등을
훈장 수예자의 이름을
따서 명명한다.

15. 🎋

자국 내
어딜 가더라도 최고의
예우와 존경을 받는다.



(훈장 수여자가
비행기를 타거나
공항 같은 공공장소에 가면
훈장 수여자가 있다고
방송되며,

그 뒤 시민들이
기립 박 수 같은 존경의
뜻을 표한다)

페트리 상사는
이후 토크쇼, 스포츠 행사,
봉사활동 등 활발하게
활동을 했으며,

그의 고향
뉴멕시코주 산타페에서는
수많은 시민들의
환호와 환영 속에
대대적인
홈 퍼레이드를 했다.

영웅을 외롭게
만들지 않는 나라!
미국은 영웅을 만들고
영웅은 미국을 만든다!

이것이 미국이
세계 최강이 될 수밖에
없는 미국의 저력이다.

[출처]
미국은 영웅을 만들고
영웅은 미국을 만든다
작성자 wiselydw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