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종점 노래에 얽힌 사연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6. 1.




♬ 마포종점 / 은방울 姉妹 ♬

마포종점
노래에 얽힌 사연


어느 가난한
젊은 夫婦의 슬픈
사랑 이야기

1960년대 마포는
강가에 갈대숲이 우거지고
飛行場이 있는 여의도로
나룻배가 건너 다니며,
새우젓을 파는 등
시골 냄새가 물씬 풍기는
곳이었다.

가난한 庶民들이
많이 살았던 이곳은
청량리를 오고 가는
電車의 終點이 있었으나,
1968년 없어졌다.

겨울밤이나
비가 내리는 저녁이면
늦게 電車를 타고 오는
남편과 자식 등
家族들을 마중 나온
女人들이 종점 근처에서
기다리고 있는 모습들을
흔히 볼 수 있었다



마포종점을 작사할 當時
작사가 정두수는
연속으로 히트곡을 發表하며
왕성한 活動을 하고 있던
박춘석 작곡가와
밤을 새워가며 作品을
쓰고 있었다.

그들은 밤샘 작업 후
마포종점 인근에 있는
映畵 녹음실의 성우, 배우,
스태프 등이

새벽마다 모여드는
有名한 설렁탕집에서
食事를 하곤 했다.

어느 날
그 집에서 食事를 하는데
설렁탕집 主人으로부터
어느 가난한 젊은 戀人의
悲劇的 얘기를 들었다.

어떤 젊은 夫婦가
방세가 싼 마포종점 부근의
허름한 집에 사글세로
살고 있었다.



大學 講師로
在職하고 있는 남편과
살고 있는 女人은 가난한
살림에도 악착같이
남편을 뒷바라지하였다.

겨울이면
따뜻한 아랫목 이불에
밥을 묻어두고 남편을
기다리던 그녀였다.

남편이 일찍 귀가하면
마포종점에서 손을 잡고
인근 당인리로 이어지는
긴 둑길을 걸으며
얘기를 나누면서 사랑을
키워갔다.

그러다가
더 큰 도약을 위해
남편은 美國 留學을 갔는데
너무 過勞하여 뇌졸중으로
쓰러져 졸지에
死亡하였다고 한다.



그런 悲劇的
소식을 접한 女人은
밀려오는 충격을
견딜 수 없어 마침내
실성을 하게 되었다.

정신착란 상태인
그녀는 이미 돌아간
남편을 하염없이 기다리며
궂은비 내리는
마포종점을 배회하였다.

결국 그녀는
종적을 감추어서
이제 어디로 갔는지
알 수 없다고 한다.

1966년 여름에
이런 悲劇的
사랑 얘기를 설렁탕집
主人으로부터 듣고
作詞家 정두수 先生은
밤잠을 설쳤다.

가난 속에서도
서로 사랑하며
誠實하게 살았으나
不幸한 결말에
이른 젊은 부부의 서러운
삶을 그리는 작사를
하였다.



박춘석 作曲家는
이런 悲劇的 要素가 담긴
가요시의 뜻을 살린
애절한 곡을 만들었다.

깨끗하고 독특한
和音을 구사하는
은방울 자매의 입사
기념으로

1968년
지구레코드에서
發賣하였는데 크게
히트하였다.

現在
마포 어린이 公園에는
이 노래를 記念하여
노래비가 서 있다.

/ 김장실(前 國會議員)



♬ 마포종점 / 은방울 姉妹

1. 🎋

밤 깊은 마포 終點
갈 곳 없는 밤 電車
비에 젖어 너도 섰고
갈 곳 없는 나도 섰다
강 건너 영등포에
불빛만 아련한데
돌아오지 않는 사람
기다린들 무엇하나
첫사랑 떠나간 終點
마포는 서글퍼라

2. 🎋

저 멀리 당인리에
발전소도 잠든 밤
하나둘씩 불을 끄고
깊어가는 마포 終點
여의도 飛行場엔
불빛만 쓸쓸한데
돌아오지 않는 사람
생각한면 무엇하나
궂은비 내리는 終點
마포는 서글퍼라

[출처]
마포종점 노래에 얽힌 사연
작성자 강물처럼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