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판 오 분 전’이란 말의 의미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6. 3.





‘개판 오 분 전’이란
말의 의미


우리는 가끔
‘개판 오 분 전’이란
말을 사용하거나
들어보았을 것입니다.

그런데
‘개판 오 분 전’이란 말의
정확한 의미를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기로는
개(犬 : Dog)들의 집단과
관련된 말로 알고 있으나

사실은 개와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질서 없이 소란스럽다'는
이 말은 그 어원이
개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배고픈 사람들의
일시적인 무질서에서
나온 것입니다.



이 말의
어원(語源)에는
다음과 같은
가슴 아픈 사연이 숨어
있습니다.

6.25 전쟁 당시
많은 피난민들이
낙동강
이남 지역인 부산으로
모여들었을 때의
일이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지금의 부산
국제 시장 근처가
피난민들의 집결소가
된 것입니다.

그 당시에
그곳에는 피난민을 위한
무료 급식소를 열어
무료로 급식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급식소에서
밥솥 뚜껑을 열기 5분 전에
“개판 오 분 전
(開飯五分前)!”이라고
외쳐대며 배식 개시
5분 전임을
알려주었습니다.

그와 동시에 수많은
사람들이 배식 순서를 먼저
차지하려고 하다 보니

일시적인 소란과
무질서가 일어났고
이를 일컬어
'개판 오 분 전'이라
표현했다는 것입니다.

중국어로는
‘식사 시작’이
‘카이판(開飯)’인데

이를 인용한 것으로
추측을 하기도 합니다.



여하간
‘개판 오 분 전’이란
여러 가지 행사를
시작하기 5분 전의
소란과 무질서를 표현하는
말입니다.

예전에는 교통수단의
좌석예약제가
잘 안되어 있었기
때문에

승차 때면
먼저 타기 위해
'개찰 5분 전'의 무질서로
무척이나 소란스러웠고

그 이외에도
여러 가지 줄 서기가
잘 안되어 간혹
'개판 오 분 전'이 많이
일어났습니다.

우리가 무질서를
비난하는 비속어로
사용하는 그 말의
어원에는

이러한 쓰라림을
담고 있었습니다.



그 옛날
배고팠던 기억들.
언 손에 그냥 눈 맞던 시절.
부러움과 자부심의 교복.

구호물자, 분유 가루,
삐라(전단), 눈싸움,
자치기, 토끼몰이
이 모두가 6.25세대들의
추억입니다.

그래도
그 시절 추억이
아름다운 것은
진저리 나는 전쟁과
그 후유증,

삭막한 폐허 속에서도
사람에 대한 정과
배려를 잊지 않고
버텨왔다는 것입니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개판 오 분 전(開飯五分前)이
갖는 의미를 새겨보며

국가가
위태로우면 고스란히
그 아픔은 국민에게
돌아간다는 뼈아픈 역사의
교훈을 망각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아무리
첨단 무기가 발달해도
스스로 나라를 지키겠다는
안보의식이 없다면

외세의 침략이나
6.25와 같은 비극은
언제라도 또다시
일어날 수 있고,

우리는 다시금
과거에 경험했던
'개판 오 분 전'과 같은
쓰라린 아픔이 옮을
항상 명심해야
겠습니다

역사를 망각하는
사람에게
미래는 없습니다

[출처]
‘개판 오 분 전’이란
말의 의미
작성자 복 있는 사람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