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바닥짐 (Your ballast)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6. 4.





당신의 바닥짐
(Your ballast)


당신의 바닥짐(밸러스트)

유명한 '맨발의 전도자'
[선다 싱]
(Sundar Singh) 이
히말라야 산길을 걷다가
동행자를 만나서 같이
동행을 하게 되었다.

두 사람은
도중에 눈 위에
쓰러져 있는 노인을
발견했다.

여기에 있으면
이 사람은 죽어요.
함께 업고 갑시다.

[선다 싱]의 제안에
동행자는 이렇게
대꾸했다.

안타깝지만
이 사람을 데려가면
우리도 살기
힘들어요

동행자는 그냥
가버렸다.



[선다 싱]은
하는 수 없이 노인을
등에 업었다.

그는 얼마쯤
가다 죽은 사람을
발견했다.

그 사람은 다름 아닌
먼저 떠난 동행자였다.

[선다 싱]은
죽을힘을 다해 눈보라
속을 걸었다.

온 힘을 다해
걷다 보니 등에선
땀이 났다.

두 사람의 체온이
더해져 매서운 추위도
견뎌낼 수 있었다.

결국 [선다 싱]과
노인은 무사히
살아남았고,

혼자 살겠다고
떠난 사람은 불귀의
객이 되고 말았다.



사람을 가리키는
한자 ‘人’은
두 사람이 서로 등을
맞댄 형상이다.

나와 등을
맞댄 사람을 내치면
나도 넘어진다는 게
人의 이치이다.

그렇게 서로의 등을
기대고 살아가는 것이
바로 사람살이이다.

히말라야의 동행자는
그걸 잊고 행동하다 보니
자신의 생명마저
잃어버린 것이다.

훗날 어떤 이가
[선다 싱]에게
“인생에서 가장 위험할
때가 언제입니까?”
라고 묻자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내가 지고 가야 할
짐이 없을 때가 인생에서
가장 위험할 때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짐이
가벼워지기를 바라지만
그때가 위험하다는 게
[선다 싱]의 일침이다.

먼바다를
떠나는 선박도
항해를 시작하기 전에
배의 밑바닥에 물을
가득 채운다.

배의 전복을
막기 위해 채우는
바닥짐(밸러스트)이다.

우리 인생
역시 마찬가지이다.

TV에서
할머니 혼자서 손자를
키우는 다큐를
본 적이 있다.

아들 내외가
이혼을 한 뒤
손자를 맡기고 어디론가
훌쩍 떠나버렸기
때문이다.



이웃 사람들은
안쓰러운 모습에 혀를
끌끌 찼다.

할머니는
주위의 시선에
개의치 않고 아침부터
식당 일을 하며
손자를 키웠다.

"저 애가 없으면
내가 무슨 낙으로 살지?"

손자에게 할머니가
목발이었다면
할머니에게 손자는
삶을 지탱하는
바닥짐이었다.

자식이나 남편이
속을 썩일 때 혼자
훌쩍 떠나고 싶은
생각이 들 것이다.

하지만
나와 등을 맞댄
그 사람 덕분에
내가 넘어지지 않을
수 있다.

나를 힘들게 하는
그 존재가
삶의 항해를 지켜주는
바닥짐이다.

[출처]
배연국/세계일보 논설위원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