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報恩)캐나다의 한 노신사가 현대자동차 신상묵 딜러의 이야기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6. 12.





보은(報恩)
캐나다의 한 노신사가
현대자동차
신상묵 딜러의 이야기


캐나다의 한 노신사가
현대자동차를 구매하려고
매장을 방문했습니다.

그 자리에서 노신사는
구매계약을 하면서
딜러에게 한국에 대한 이야기
하나를 들려주었습니다.

딜러는 이 말을
흘려듣지 않았습니다.

노신사가
차를 찾기로 한 날
현대차 딜러가 준비한
생각지도 못한 선물에
노신사는 그 자리에서
아이처럼 펑펑
울고 말았습니다.

지금부터
현대차 딜러가 준비한
특별한 선물을 알아
보겠습니다.

캐나다의 노신사
도널드 엘리엇 씨는
캐나다 온타리오주에 있는
현대차 미시소거점을
방문해서 구매
상담을 합니다.



엘리엇 씨는
자신을 맞아 주던
동양인 딜러를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그에게
"혹시 한국인인가요?"
하고 물었습니다.

동양인 딜러가
"한국인 맞다"라고 하자
엘리엇 씨는 반가워하며
이야기를
시작했는데요.

"그럼 내 이야기 좀
들어 보겠소?"
캐나다에서
쭉 살아온 엘리엇 씨가
왜 한국이란 말에 반가움을
느낀 걸까요?

"멀고도
가슴 아픈 나라"
그의 입에서는 가슴 아픈
사연이 흘러나왔습니다.

"큰 형이 한국전쟁에
참전했다가
전사했습니다.

그런데 당시에
돈이 너무 많이 들어
가보지도 못했고
이제는 무덤이 어디
있는지 알 수 없어
가 볼 수도 없습니다."



60년 전,
머나먼 낯선 나라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떠난 형이

영원히
돌아오지 못하고
어려운 형편에
형의 묘지 조차 찾지
못한 채 이렇게나
세월이 흘러 버린
것인데요.

하지만 그는 한국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한국은 자신의
형이 피를 흘리며
자유를 지켜준 나라라며
자랑스러워
했습니다.

당시 큰 형이
20살이었으니
어린 엘리엇 씨가 한국을
방문하기는 어려웠을
것이었습니다.

아무리 많은 시간이
흘렀다 해도 어렸을 적
형에 대한 그리움은
사라지지 않고 그의 가슴에
남아 있었는데요,

그 그리움이
한국인 딜러를 보자
터져 나왔던 것입니다.



이 말을
묵묵히 듣고 있던
한국인 딜러 신상묵 씨는
뭔가 자신이 도울 수
있는 게 없을까
생각하다가 한 가지를
물어봤습니다.

"형님의 성함을
알 수 있을까요?"
"Roy Duglas Elliott
입니다."

자동차
계약도 끝났고
그냥 그렇구나 하고
넘어갈 수 있는
일이었습니다.

보통 사람들은
대부분 그럴 것이지만
신상묵 딜러는 손님과
고객 사이가 아닌
한국인으로서 정말
그를 돕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시간이
너무 촉박했는데요.
차랑 출고까지 남은 시간
3일 72시간 안에 정보를
찾아야만 했습니다.

"거기
Roy Duglas Elliott 씨의
묘비가 있습니까?"



엘리엇 씨의 이야기를
토대로 큰 형님의 성함과
1953년에 전사하셨다는
것에 집중하여

일단 서울에 묘지가
있다는 말에 인터넷부터
전화까지 돌려가며
수소문했지만 도무지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이름 하나만 가지고
묘비를 찾는다는 것이 결코
쉬울 리가 없었는데요.

시간이 흘러
차가 나오는 날 오전이
되었지만 별다른 성과가
없었습니다.

망연자실하고 있던
신상묵 딜러는 혹시나 하고
부산 유엔 기념공원
사이트에
들어가 보았는데요.

그곳에는 유엔군
전몰용사 리스트가
있었습니다.

이 리스트를 확인하던
신상묵 딜러는 심장이
벅차올랐습니다.

마침내
그토록 찾던 이름을
발견하게 된 것입니다.



"Roy Duglas Elliott"

사이트에는
묘비 사진까지 올라와
있었는데요.

곧바로 사진을
현상해서 액자에
넣었습니다.

차를 찾으려 온
엘리엇 씨에게 딜러는
액자를 선물하며
형의 묘지에 대한
정보도 알려주었습니다.

그 자리에서
엘리엇 씨는 액자를
꼭 껴안더니 슬픔과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습니다...

60년 만의 큰 형님
소식을 알게 되었으니
그 감정은 누구도
감히 표현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엘리엇 씨는 연신 고맙다는
말을 되뇌었습니다.

이에 신상묵 딜러는
이런 말을 건네었습니다.
"당신의 큰 형님 덕분에
제가 여기에
있을 수 있습니다.
오히려 제가
더 고맙습니다."



이 사연이
신상묵 딜러의 페이스북에
올라오며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많은 한국인들이
고마운 마음을 공감하며
이야기가 퍼져나가게
되었고

한국 정부에서도 그의
사연을 알게 되었는데요.
곧 엘리엇 씨에게
또 다른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국가 보훈처에서
엘리엇 씨를 한국으로
초청해 감사함을
전한 것입니다.

"형님을 기억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국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낯선 나라에서 자신을
희생한 용사들..

그리고 그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지 않았던
신상묵 딜러..

이들이 만들어낸
기적 같은
이야기였습니다.



캐나다는 6.25 때
미국, 영국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2만 7천여 명을 파병
516명이 전사를 했고
30여 명이 실종
1,200여 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R.D. 엘리엇
상병이 속했던
캐나다 제2보병 대대는
1951년 4월 가평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데
큰 공을 세운 부대.

중공군이
캐나다군이 위치한 곳을
주요 공세 목표로
지정하면서 캐나다군이
많은 피해를 입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나 캐나다군은
절대 그곳을 뚫려선
안된다며 끝까지 사수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캐나다군이 한국에서
수행한 작전 중 가장
위대한 전투입니다.

낯선 나라의
자유를 위해 기꺼이
달려와 준 당신들이
있었기에 한국은 아픔을
딛고 일어섰습니다.



모든 참전용사의
희생과 공헌을 가슴
깊이 새기겠습니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나라 위해 목숨 바친
순국선열 호국영령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021년 6월 카톡으로
받은 글입니다.

2021년 6월은 지났지만
호국영령들께
다시 한번 감사하는
6월은 언제나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