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는 언제 해도 늦습니다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1. 7. 27.





후회는 언제 해도 늦습니다

러시아와 중국
사이에 끼여 있는
지금의 후진국
몽골이라는 나라가

인류 역사상
가장 넓은 땅을 정복한
위인(偉人)으로 손꼽는
몽골의 칭기즈칸,

그의 원명은 태무진.

위대한 지도자로
추대되어(1206년)
1227년 65세를 일기로
사망합니다.

파란 만장(波瀾萬丈)한
생애(生涯)를 살았던
그에게도

큰 뉘우침을 준
사건 하나가 현대에 사는
우리들에게 감동을 준
일화(逸話)가 있습니다

칭기즈칸은
사냥을 무척 좋아했다고
알려집니다.

사냥을 나갈 때면
항상 같이 다니는
사냥용으로 기르면서
함께 생활하던
매를 데리고 다녔고



매를 극진히
아끼고 사랑하며
마치 식구처럼 여기며
함께 생활했습니다.

하루는 사냥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는 어깨 위에
앉아있던 매를
잠시 공중으로 날려
보내고,

자신은 목이 말라
물을 찾았습니다.

가뭄으로 개울물은
말랐으나
바위틈에서 물이 똑똑
떨어지는 석간수(石間水)를
발견했습니다.

그가 바위에서 뚝뚝
떨어지는 물을
잔에 받아 마시려고 하는데
난데없이 바람 소리와 함께

자신의 매가
쏜살같이 날아와
그의 손을 쳐서
물 잔을 땅에
떨어뜨리었습니다.

그렇게 세 차례나
물 마시는 것을 방해당하자
칭기즈칸은 몹시
' 화가 났지만,

식구나 다름 아닌
매가 하는 짓이라 참고서는
다시 물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도
마시려는 순간 또 날아와서
물 잔을 뒤엎었습니다.

칭기즈칸은
참다못해 차고 있던
칼을 휘둘러
매를 베어버렸습니다.

그리곤 그는
죽은 매를 치우면서
물이 흘러 내려오는
바위 위를
쳐다보게 되었는데
그곳에는 죽은
큰 독사 한 마리가
샘물 안에 썩고
있었습니다.

만약 칭기즈칸이
그 물을 마셨더라면
뱀의 독으로 인해
칭기즈칸은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기에
매가 그것을 미리 알고
칭기즈칸의 물 잔을 계속
엎었던 것.

이 사실을 알게 된
칭기즈칸은 금(金)으로
사랑하는 매의 동상을 만들어
양 날개에 각각
다음 문구를 새겼다고
전해집니다.



‘'분노(憤怒)로
저지른 일은
실패(失敗)하기 마련이다.’'


''설령 마음에
들지 않는 행동을
하더라도 벗은
여전히 벗인 것이다.’'

일상(日常)에서
큰 일도 아닌 일에
화(火)를 낸 후에
후회에 빠지거나,

순간적인 분노로
가장 소중한 것들을
잃게 되는 걸 보면
분노의 결과는
부정적인 것이 훨씬 더
많습니다.

따라서
화(火)가 났을 때는
조급(早急)하게
판단(判斷) 하지 말고,

상대방이 그렇게 하는
이유를 침착하게 한번
생각해 보는

"짧은, 잠깐"의
시간을 가져 보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아내가, 남편이,
아니면 아들 딸이,
친구가, 동료가,
이웃이 나에게
선의(善意)를 베풀었는데

그릇된 판단을 하여,
오히려 정죄(定罪) 하지
않았는지
돌아볼 일입니다.

그렇습니다
''가장 중대(重大)한 실수는
조급(早急)함 때문에
일어난다.''

Michael D. Murdock
경고의 말을 다시
되씹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어떠한
사안(事案)에 대해

무작정
단정(斷定)하기에 앞서서
한 번쯤 멈추고

자신을 살펴보는 게
꼭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화를 내고 난 뒤
많은 것들을 잃고 있음을
뒤늦게 깨닫는 후회...



분노(憤怒)로
저지른 일들아
대부분 실패한 것임을
누구나 다 알면서도
이를 자제(自制) 못하는
우리가 되어서 어찌
하겠습니까!

[출처]
후회는 언제 해도 늦습니다
- 옮겨온 글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