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검]

댓글 6

카테고리 없음

2021. 11. 29.




Music:연인들의 이야기

인생이 아름다운 이유

며칠 전,
급한 볼일이 있어서
외출을 했다.

뭔가 중요한 것을
결정해야 하는 일이었기에
출발 전부터 신경이
예민해져 있었다.

그래서
마음을 차분하게 하려고
동네 커피전문점에
들어가 카페라테
한잔을 주문했는데,

테이크 아웃해서 들고
나오던 중 유리문에
살짝 부딪혔다.

순간 종이컵 뚜껑이
제대로 안 닫혔던지
커피가 반쯤 쏟아져
버렸다.

나는 바로
안으로 들어가서
“뚜껑 하나 제대로 못 닫아
커피를 반이나
쏟게 하느냐?”화를 냈다”

종이컵 뚜껑을 잘못
닫은 그 청년 직원은
어눌한 발음으로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하며
연신 고개를 숙였다

그때 커피 나왔다는
신호의 진동벨이
앞 좌석에서 울렸다.

앞좌석의 그 아주머니
가 커피를 받아서
내게 건네며 하는 말.

“카페라테예요.
저는 커피를 좋아하지
않아서 늘 남겨요.
그거 제가 마실게요?
우리 바꿔 마셔요.”

난 그 아주머니가
손에 쥐여준 그분 몫의
카페라테를 들고
도망치듯 나왔다.
너무 부끄러웠다.

커피집에
들를 때마다 문득문득
그때 커피 전문점에서의
상황이 마음속에
늘 그늘로 남아있어
쉽게 지워지지 않았다~^



가끔 들르는
그 커피 집에는
낯선 청년이 새로 와서
일을 하고 있었는데
가만 보니 행동이 느리고
말이 어눌했다.

순간 그 청년을
채용해 준 회사가
몹시 고마웠다.

그건 단순히
취직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생에 눈부신
날개를 달아 주는
일이었다.

그리고!
내 시선을 빼앗은
또 한 사람.

40대 아주머니 한 분이
구석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고 있었다.

단순한 손님이
아니라는 걸 직감했다.
그 아주머니는 오직
한 사람만 보고 있었다.

아주 애틋하고
절절한 눈빛으로~^

청년의 어머니라는 걸
쉽게 알 수 있었다.



발달 장애인
아들의 첫 직장에서
그 아들을 지켜보는
심정이 어떨까?

초조하고 불안하고
흐뭇하고 감사하고
참으로 다양한 감정의
소용돌이에서
눈물을 참고 있는 듯
보였다.

순간 나는
그 아주머니를
안심시켜 주고 싶었다.
다가가서 이렇게 말했다.

“저 여기 단골인데요...!
아무 걱정 마세요~.

여기서 일하는 직원들
다 착하고 좋아요
아드님도 잘할 거예요.”

그 아주머니의 눈에
눈물이 핑 도는 걸 보고
나도 울컥했다.

삶이 아름다운 건
서로 어깨를 내어 주기
때문이 아닐까?
한문의 사람 인(人) 자
처럼.~^

망설임 없이
자신의 몫인 온전한
카페라테를 내어 준
아주머니.



코로나19로 인해
몇 개월간
집에 못 들어가서
보고 싶은 어린 딸과
영상 통화를 하면서도
울지 않는 간호사.

화재 현장에서
부상을 입어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향하면서도
한 사람이라도
더 구하지 못해 안타까워
하는 소방관 아저씨.

장사 안 되는
동네 입구 과일 가게에서
사과를 살 때 제일
볼품없는 것만 골라 넣는
퇴근길의 영이 아버지.

마스크를 서너 개씩
여분으로 가방에 넣고
다니며 마스크를 안 쓴
사람에게 말없이
내미는 준호 할머니.

이렇듯 참으로 많은
보통사람들이
우리의 인생을 아름답게
만들고 있습니다.

나는 얼마나
더 감사하고 베풀며
살아갈 수 있을까?

남은 인생
나는 얼마나 자주
내 어깨를 내어 줄 수
있을까?

🔶 좋은 글 중에서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