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참 幸福한 날! (★)▶[검]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2. 1. 30.




Music:꽃한송이

오늘도 참 幸福한 날!

※이미,
널리 알려진 실화(實話)
하나를 음미해
보고자 합니다※

일제 강점기
(日帝 强占期) 시절에
충남 예산에 꽃같이
어여쁜 처녀 한 분이
있었습니다.

이 아가씨가 17살에
시집간 지 2년 만에
서방님이 졸지에 죽어
19살에 과부가
됐습니다

동네에선
그녀를 볼 때마다
"불쌍하다!",
"나이가 아깝다!", 하면서
위로해 줬지만

19살 과부(寡婦)에게는
혹독한 시련이었고
고난이었기에 울기도
많이 울었답니다.



어느 날 그녀는
마음을 다잡고
거울 앞에 앉아 자신의
긴 머리카락을 사정없이
잘라버렸답니다.

그러면서 젊은 과부가
마을 어르신네들로부터
듣는 동정의 말들이

듣기가 너무도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자신의 기구한
운명을 헤쳐나갈 방법을
곰곰이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서방도 죽고 자식도 없는
시댁(媤宅)에서 더 이상
머무를 수도 없었지만

친정으로 돌아간들
뾰족한 수가 있는 것도
아니라서

무언가 새로운 길을
모색(摸索)하기로 결심하고
서울행 완행열차에
몸을 실었습니다.



낯 설고 물선
서울 생활이 어린 과부에게
녹녹지 않았습니다.

소개해 준 곳곳마다 가서
이를 악물고 닥치는 대로
일을 했답니다

식당에서 설거지와
남의 집 빨래도 하며
차츰 서울 물정에
눈을 떴을 때

지인의 소개로
어느 부유한 집
가정부로 들어갔습니다.

그 집에서 밤낮으로
열정(熱情)을 쏟아부으며
성실(誠實)하게
일했습니다.

주인댁 부부 모두가
마음씨가 좋았고
주인 어르신께로부터
신뢰와 인정을
받았습니다.

어느 날
주인께서 말씀이,
"나이도 젊은데
무엇이든 하고 싶은
일이 있으면
말해 보라."라고
했습니다.



그녀는 조심스럽게
두 가지를
말씀드렸습니다.

그중 하나는
"야간 학교에라도 가서
늦었지만 공부를 하고
싶다."라고 했고

또 하나는
"주인을 따라
주일에 교회를 갈 수 있게
해 달라."라고 했습니다.

인정 많으신
주인 어르신께서
정말 기특한 생각을 했다며
젊은 과부의 소박한
소원을 흔쾌히 들어
줬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숙명여학교
야간부에 입학했고
또 주일에는 빠지지 않고
교회에도 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주인 어르신의
큰 은혜에 감읍(感泣)하여
갑절로 더 열심히
성실히 일을 했고

밤에는 학교에서
죽기 살기로 공부에
전념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그녀는 최우수 학생으로
장학생이 되었고

학교로부터 실력과
성품(性品)을 인정받았고
22살 되던 해(1913년)
늦게나마 숙명 고등
여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그리고 그때가
일제 강점기 때인데
그녀의 나이 26살 때인
1917년 학교에서
그녀를 일본으로 유학을
보내 주었습니다.

유학생 신분으로
일본으로 공부하러
가게 된 26살 젊은 과부는
너무나도 감사가 차고
넘쳤다고 술회했습니다.



일본 도쿄 여자
사범대학 에서
소정의 과정을 마치고
연락선을 타고
부산 포구(浦口)에 내린
젊은 과부는 몰라보게
달라졌습니다.

신문에서도
"예산의 시골 젊은 과부가
당대의 명우 윤심덕처럼
멋쟁이가 되어
귀국했다."라고
보도했습니다.

한국으로
귀국(1921년)했을 때
그녀의 나이
30세였습니다.

모교인
숙명여고 교사 근무를 거쳐
당시의 조선총독부 장학사로
임명받고 일하다가

1945년 광복과 함께
숙명여자 전문대학으로
승격되어 학장으로
취임한 후,



10년 후인 1955년에
숙명여자대학교를 세우고
초대 총장으로
취임하신 분이

바로 17세에 시집가서
19세에 남편이 죽고
식모살이까지 했던 예산의
19살 과부 임숙재(任淑宰)
총장 이야기입니다.

임숙재는 숙명여대를 창설,
성장 발전시켰을뿐만 아니라
불굴의 의지로 운명을
바꾸어 놓은 인물이기도
합니다.

임 총장은
항상 제자들에게,
"성공하기를 원하십니까?,
"환경을 다스리시오."라고
교훈과도 같이
늘 일관되게 가르쳐
왔습니다.

19세 시골 출신 과부가
식모살이에서 대학총장까지
승승장구한 사연이야말로
인간이란 존재는,



"고난을 잘 이겨내야
무슨 일이든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을
몸소 보여준
산 증인이기도 합니다.

사람은 누구에게나
잠재된 능력과 무한한
가능성이 주어져 있음을
보여준 살아있는 증거라
하겠습니다.

사람은 어떤 환경이나
위치에 처해 있던 주어진
조건을 어떻게 이겨내고
잘 다스려 가느냐에 따라
그 인생의 성공 여부가
결정된다고 했습니다.

지금 나 자신에게도
숨겨진 잠재력이 있는데도
스스로를 모른 채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르고
지낼 수 있습니다.

그것들을 찾아내는 것,
또한 내 몫이
아니겠습니까?



내 자식들과 후손들
몫까지도 포함해서
말입니다.

이미 널리 알려진
내용이지만 임숙재 총장의
삶이 너무도
드라마틱(Dramatic)하여
다시 읽어도 감명되므로
소개하게 된 점
해량(海諒)하시기
바랍니다.

오늘날 우리들을 둘러싼
환경이 주저앉을 수
밖에 없을지라도
임숙재 총장의 이야기가
모두에게 힘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所望)도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합니다.

임숙재 총장께서
만약에 19살에
청상과부(靑孀寡婦)가
되지 않았다면

그저 시골에서
평범한 주부로 살았을지도
모릅니다.



그러니깐 우리에게
닥친 위기(危機)란 것은
도리어 복(福)의
통로(通路)가 되어
인생역전(人生逆轉)의
고귀한 드라마가 될 수도
있다는 훌륭한
교훈으로 남겨 주셨고,

임숙재 총장께서는
1961년 향년(享年) 71세로
작고하셨습니다.

온 家族 健勝을
祈願드립니다.

🔶 - 옮겨 온 글 - 🔶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