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글픈 아버지 (★)▶[검]

댓글 127

카테고리 없음

2020. 7. 26.





서글픈 아버지

서광대
모 교수가 서울시에
거주하는 대학생들을 상대로
아버지에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가?

하는 설문 조사 결과
40% 정도가
"돈을 원한다"라고
답을 했다고 합니다.



또 서울 대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부모가
언제쯤 죽으면
가장 적절할 것 같은가?"
하는 설물 조사에서는

'63세"라고 답한 학생이
가장
많았다고 합니다.



그 이유로는
은퇴한 후 퇴직금을
남겨놓고
사망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기 때문이라니
가슴이 답답할
따름입니다.

어쩌다
이 시대 젊은이들이
스스로 잘 살기 위해
노력 하기보다는

피땀 흘려
이러 워 놓은 부모 재산을
호시탐탐 노리는
강도가 되었는지
한숨만이 나옵니다.



우리는 이미
63세가 다 넘었으니
벌써 죽었어야 할
나이네요.

"자식들 조심합시다"
이글 은 "녹색평론"의
최근호 기사를
인용하였습니다.

사실이라면
공부 잘하는 것과
효도는 전혀 상관없는
건가요?



이것도 퍼 왔습니다.

그래서 자식한테
재산 물려주기 위해
바둥바둥할 것이
아니라

자기가 일군 재산
자기가 다 쓰고 죽어야
합니다.

아버지 앞으로
생명보험 많이 들어두면
아버지 언제 죽나?

기다리게
된다고 합니다.



장례식 치를 돈도
남기지 않으면 민폐 되니
장례식 비용 정도만
남기면 되겠지요.

그래서
'다 쓰고 죽어라'하는
책이 나왔을 때
베스트 세려가 되었지요.



그 책을 읽어보니
자기가 죽으면 가족들이
어떻게 살까
걱정하지 말고

마음 푹 놓고
죽어라고 하더군요
물론 가진돈 다
쓰고 말이죠.

자식들은
공부만 시켜주면 되지
재산까지 남겨주는 것은

자식을 버리는
지름길이라고
합니다.



내 죽으면
남은 애들이나 마누라가
어떻게 살까 걱정
안 해도

100%가
죽고 3년만 지나면
아버지 존재
까맣게 잊고
잘 산다고 하네요.



여행도 하고
친구들하고
재미있게 살아야죠

그리고
돈 다 쓰고 가야죠
이 말 명심하세요.

"꼭"요'"꼭"~!



우리 벗님들~!
健康조심하시고
親舊들 만나
茶 한잔 (소주 한잔) 나누시는
餘裕롭고 幸福한
나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