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 2021년 05월

06

카테고리 없음 해우소 이야기 (★)▶[검]

🌿💝🌱해우소 이야기 -💝 지금은 세속에서도 흔히 쓰는 해우소(解憂所) 라는 말이 있다. 화장실을 나타내는 말인데, 경봉스님이 최초로 이 이름을 붙인 것이다. 스님은 6.25 전쟁이 끝난 후 통도사 극락암의 화장실 (그때는 변소라고 했다.) 이름을 새롭게 지었다. 소변을 보는 곳은 휴 급소(休急所), 대변을 보는 곳은 해우소(解憂所) 라고 했다. 극락선원을 찾은 수좌와 신도들이 이 표현을 보고 고개를 갸우뚱했다 한다. 그러던 어느 날 스님은 법문을 통해 뜻을 설명했다. “세상에서 가장 급한 것은 바로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찾는 일이야. 그런데 중생들은 급한 일은 잊어버리고 바쁘지 않은 것은 바쁘다고 해. 휴 급소(休急所)라고 이름한 것은 쓸데없이 바쁜 마음 쉬어가라는 뜻이야. 그리고 해우소(解憂所)라고 한..

06 2021년 05월

06

카테고리 없음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검]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일제 강점기에 이흥렬(李興烈)이라는 음악의 남다른 재능이 많은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재능이 있는 음악공부를 위해 일본으로 유학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작곡을 위해 피아노가 없으면 음악공부를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께 편지를 썼습니다. 어머니, 피아노가 없으니 음악공부를 더 이상은 할 수 없어요. 음악에는 피아노가 필수라는 것을 뒤늦게야 알았습니다. 소자는 음악공부를 이만 접고 귀국하려고 합니다. 한편 어머니는 혼자 몸으로 유학 간 아들 뒷바라지를 하느라 가진 것도 없었지만, 조금 늘어난 빚만 고스란히 남았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다음날 새벽부터 땅거미가 질 때까지 동네 근처부터 원거리 산이란 산을 모조리 뒤져 쉼 없이 솔방울을 긁어모았습니다..

06 2021년 05월

06

카테고리 없음 不欺自心 (불기 자심) (★)▶[검]

💘不欺自心 (불기 자심) "자기 마음을 속이지 마라." 본인의 출세나 자리를 지키기 위하여 자기의 양심을 속여서 출세하는 법조인 정치인 언론인의 불쌍한 삶보다 자기를 속이지 않는 삶은 역사가 평가합니다. 1971년 연세대학을 졸업하고 고시공부를 하던 한 청년이 해인사 백련암 성철스님(1912~1993)을 찾아갔다. . “스님, 좌우명을 하나 주십시오.” 삼천배로 녹초가 된 청년에게 스님이 말했다. “속이지 말그래이.” 굉장한 한 말씀을 기대했던 청년은 투박한 경상도 사투리로 툭 던지는 스님의 말에 실망해 떨떠름한 표정을 지었다. “와? 좌우명이 그래 무겁나. 무겁거든 내려놓고 가거라.” 그러자 청년은 무언가 깨달음을 얻어 그 길로 머리를 깎고 출가했다. 성철 스님이 입적할 때까지 꼬박 20년을 곁에서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