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2021년 06월

14

카테고리 없음 우리 모두 한의학 지식을 알아봅시다 (★)▶[검]

우리 모두 한의학 지식을 알아봅시다 ✅각 신체기관이 무엇을 제일 무서워할까요? 1. 🎋 위는 차가운 것을 두려워합니다. 2. 🎋 심장은 짠 음식을 두려워합니다. 3. 🎋 폐는 연기를 무서워합니다. 4. 🎋 간은 기름기를 무서워합니다. 5. 🎋 콩팥은 밤을 새우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6. 🎋 담낭은 아침을 거르는 것을 무서워합니다. 7. 🎋 비장은 마구잡이로 아무거나 막 먹는 것을 두려워합니다. 8: 🎋 췌장은 과식을 두려워합니다. 💓도움이 되었다면 함께 노력해 봐요💪 🎋 萬病(만병)을 부르는 冷氣(냉기). 癌(암)을 비롯해 소위 成人病(성인병)은 40세를 경계로 급격하게 늘어나는데, 癌(암)이 50세를 넘길 무렵부터 생기는 이유는 체열(體熱) 저하, 즉 신진대사 (新陳代謝)의 저하, 그에 따라 야기되는 ..

14 2021년 06월

14

카테고리 없음 단명(短命)하는 사람과 장수(長壽)하는 사람 그 차이는 무엇일까? (★)▶[검]

인생은 단명(短命)하는 사람과 장수(長壽)하는 사람 그 차이는 무엇일까? 미국인 7,000名을 대상으로 9년간의 추적 조사에서 아주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 흡연(吸煙), 음주(飮酒), 일하는 스타일, 사회적 지위, 경제상황(經濟狀況), 인간관계(人間關係), 등에 이르기까지 조사한 끝에 의외(意外)의 사실이 밝혀졌다. 담배나 술은 수명(壽命)과 무관하지는 않지만 이색적(異色的)인 결과가 나왔다. 일하는 스타일, 사회적(社會的) 지위, 경제상황 등 그 어느 것도 결정적 요인은 아니었다고 한다. 오랜 조사 끝에 마침내 밝혀 낸 장수하는 사람들의 단 하나의 공통점(共通點)은 놀랍게도 '친구(親舊)의 수(數)'였다고 한다. 즉, 친구의 수가 적을수록 쉽게 병(病)에 걸리고, 일찍 죽는 사람들이 많았다는 것이다...

14 2021년 06월

14

카테고리 없음 방귀를 계속 참으면 어떻게 될까? (★)▶[검]

방귀를 계속 참으면 어떻게 될까? 방귀를 뀌는 것은 불필요한 체내 가스를 배출하는 자연스러운 현상인데요. 냄새와 소리 등의 문제로 마음 놓고 방귀를 뀌기가 어려울 때가 있죠. 하지만 방귀를 과도하게 참다 보면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요. 오늘은 방귀를 참으면 안 좋은 이유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방귀 자꾸 참으면 안 좋은 이유 장의 운동기능 저하 및 복통 발생 우려 건강한 사람이라면 하루 15~25회 사이의 방귀를 배출하게 됩니다. 방귀는 냄새와 소리로 인해 언급하기 조심스러운 단어가 되었지만, 사실 건강한 방귀는 소화기의 작동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한편, 고약한 방귀 냄새는 섭취한 음식 혹은 배변 활동과 관련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섭취하거나 배변한 지 ..

14 2021년 06월

14

카테고리 없음 첫사랑 이야기 이루지 못한 사랑 <황순원 문학촌 2020 > (★)▶[검]

'첫사랑 이야기' 이루지 못한 사랑 2020 황순원 문학촌 / 소나기마을 '첫사랑 이야기' 공모전 대상 작품 ■ 이루지 못한 사랑 ■ 맹 영 숙 / 대구 수성구 어머니 생신날이다. 다섯 자녀가 동생 집에 오랜만에 다 모였다. 어머니 방 창이 열려 있었다. 밤바람이 찰 것 같아 창문을 닫으려고 하니 어머니가 닫지 말라고 하신다. “자정이 되면 남준 씨가 저 전깃줄을 타고 창문으로 들어온다." 아흔을 앞둔 어머니는 남준 씨와의 만남을 기다리는 설렘으로 가득 차 있다. 알츠하이머 증세로 어머니의 모든 기억은 점점 엉켜버렸다. 그런데 남준 씨의 이름은 물론이고 한국전력에 다녔다는 것도 또렷이 기억하신다. “남준 씨는 나 때문에 결혼도 못했다." 안타까운 표정을 지으신다. 창문 선반에 돈이 수북하게 쌓여 있어서 ..

14 2021년 06월

14

카테고리 없음 할배와 손자 (★)▶[검]

할배와 손자 며느리가 손자를 연년생으로 출산을 하여 육아가 힘드니까 할매 할배가 큰 손자를 데려다가 초등핵교까지 키워서 돌려보냈다 자식 키울 때는 몰랐던 짜릿한 사랑으로 옥이야 금이야 애지중지 키웠지 명절에 만나면 너무 이뻐서 끌어안고 뽀뽀를 하고 주머니 털어서 용돈 챙겨주시고 헤어질 땐 늘 아쉬워했던 할배와 할매! 세월이 흘러갈수록 점점 만남의 횟수가 줄어들었다! 손자 녀석 얼굴이 아련히 떠오를 때마다 전화라도 하면 며느리가 받아서 "아버님 영식이 학원 갔다 와서 지금 자고 있어요" "아버님 저 지금 바빠요 다음에 전화드게께요" 하면서 전화는 끊겼다! 더 많은 세월이 흘렀다! 손자 놈이 서울대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듣고 할배는 너무 기뻐서 친구들 한테도 자랑을 하면서 막걸리 파티도 벌리고 신이 났다!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