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2021년 11월

05

카테고리 없음 끄적 쟁이 [年輪의 智慧] (★)▶[검]

[끄적 쟁이] 年輪의 智慧 높다고 해서 반드시 명산(名山)이 아니듯이 나이가 많다고 해서 반드시 어른은 아닙니다. 가려서 볼 줄 알고 새겨서 들을 줄 아는 세월(歲月)이 일깨워 준 年輪의 智慧로 판단(判斷)이 그르지 않은 사람이 어른입니다. 성숙(成熟)이라 함은 높임이 아니라 낮춤이라는 것을, 채움이 아니라 비움이라는 것을 스스로 넓어지고 깊어질 줄 아는 사람입니다! 새벽 강(江) 가에 홀로 나는 새처럼 고요하고, 저녁 하늘 홍 갈 색(紅褐色) 노을 빛처럼 아름다운 신중년(新中年) 친구님! 한해 또 한해 보내는 마음으로 인생(人生)이 무상(無常)함을 서글퍼하기보다 깨닫고 또 깨달아야 합니다. 삶의 교훈(敎訓)이 거름처럼 쌓여가니 내 나이 한 살 더하여도 행복(幸福) 해야 합니다. 마음은 비우고 속은 채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