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2022년 05월

26

카테고리 없음 첫사랑을 다시 맺어준 노래(★)▶[검]

Music: 지나가는비 첫사랑을 다시 맺어준 노래 - 윤연선이 부른 대중의 인기를 끌고 있던 윤연선에게 방송 출연과 음반 제작 제의가 수없이 밀려들지만, 상업주의로 일관하는 가요계에 염증을 느낀 그녀는 가슴속 깊이 묻어두었던 옛사랑의 추억을 간직한 채 가수의 길을 그만둔다.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어느 날, 70년대에 그녀와 함께 활동했던 통기타 가수들이 그 시절의 노래들을 부르는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그녀를 찾게 되었다. 이때 한 신문사의 문화부 기자가 콘서트를 소개하는 기사를 쓰면서 윤연선도 함께 오랜만에 무대에 서서 노래를 부른다고 적으며, 그녀는 아직도 미혼으로 혼자 살고 있다는 문구를 기사에 덧붙였다. 그 한 줄의 기사가 그녀의 인생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모르면서... 가수 시절 그녀는 같은 동..

26 2022년 05월

26

카테고리 없음 치매 치료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검]

Music: 원점 치매 치료에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많은 사람들이 치매는 완치가 불가능한 병으로 알고 있다. 따라서 '치매 치료'라는 말과 '치매약'에 대한 거부감이 많다. 하지만 치매 진단을 받았다면 치료에 집중해야 한다. 치매는 수년에 걸쳐 진행하는 병이고, 치매 치료는 그 진행속도를 확실하게 늦춰준다. 치매의 진행을 늦추는 약 치매의 진행 속도를 늦추는 치료는 널리 4가지 정도이다. 도네페질, 리바스 티그 민, 갈라타 민, 메만틴 등이 해당된다. 환자에 따라 복용하는 약의 양이나 종류가 다르나 일반적으로 하루 1~2번 정도 꾸준히 복용하면 치매의 진행을 억제할 수 있다. 사람마다 진행속도가 다르므로 약을 먹었을 때 조절 가능한 정도는 다르다. 분명한 것은 누구든 약을 먹으면 진행 속도를 늦출 수 ..

26 2022년 05월

26

카테고리 없음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검]

Music: 사랑없인 난 못살아요 사랑의 이름으로 머문다면 걸어도 걸어도 끝이 없고 채워도 채워도 채울 수 없는 생의 욕망이 있다면 마음 다하여 사랑할 일이다 인연도 세월도 바람처럼 스쳐 지나는 생의 들판에서 무엇으로 위안삼아 먼길을 가라 누구를 위하여 눈물을 삼키고 아파도 쓰러져도 가야 하는 생의 길은 얼마나 긴 방황인가 파도처럼 밀려들어 부서지고 썰물처럼 사라져 가는 세월을 두고 덧없음에 마음 둘 일이 아니다 진정 가슴을 열어 세월에 맞서 뜨겁세 태우고 태워 사랑할 일이다 애절한 그리움에 마음 다하고 눈물겹도록 손길을 마주 한다면 가는 길에 멀어도 그리 거칠어도 미련 없을 세월이요 생 이리라 한없이 태워야 할 생의 욕망이라면 진정 뜨거운 사랑을 하여야 할 일이다 스치는 바람도 사랑으로 머물고 스치는 ..

26 2022년 05월

26

카테고리 없음 쉬는 법을 배우자(★)▶[검]

Music: 꽃밭에서 쉬는 법을 배우자 어느 가을날, 한 농촌마을에서 두 농부가 논에서 열심히 벼를 베고 있었다. ​한 사람은 허리를 펴는 법 없이 계속해서 열심히 벼를 베었다 ​그러나 다른 한 사람은, 중간중간 논두렁에 앉아 쉬었다. ​거기에다 노래까지 흥얼거리면서 말이다 ​저녁이 다 되어 두 사람은 허리를 펴고, 자기가 베어 놓은 볏단을 뒤돌아보았다. ​그런데, 틈틈이 논두렁에 앉아 쉬던 농부가 베어놓은 볏단이 많았던 것이다. ​쉬지 않고 이를 악물고 열심히 일만 한 농부가 따지듯 물었다 ​“아니 나는 한 번도 쉬지 않고 일했는데, 이거 도대체 어떻게 된 거지? ​틈틈이 쉬었던 농부가 빙긋이 웃으며 이렇게 대답했다 ​“응, 난 쉬면서 낫을 갈았거든..........” 허걱. 이쯤에서 우리들이 한 번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