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장밑 제비꽃

"사는게 바꿈살이(소꼽놀이) 였으면 좋겠다"

열무김치~~~

댓글 0

나의 이야기/먹는 이야기

2020. 5. 22.

 

건망증으로 담지 못한

데쳐서 담는 열무김치

마트에서 자꾸 눈길이 간다 ㅎㅎ

소금물에 아주 살짝 데쳐서

물기를 꼭 짜고

 

까나리 액젖

마늘

홍고추

제피가루

깨소금

 

열무에 간을 안했기에

액젓을 평소 김치 담을 때 보다는 넉넉히

홍고추 대신 고추가루를 넣어도 상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