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태극기사의 일상생활과 관심사항을 모아모아 놓지요

이번엔 진실 밝혀질까?... '장준하 의문사' 재조사 결정

댓글 0

뉴스자료, 기사 사진

2021. 7. 23.

이번엔 진실 밝혀질까?... '장준하 의문사' 재조사 결정

 

1·2기 의문사진상위 및 1기 진실화해위, 정보당국 비협조로 실패... 장호권 "기대하고 있다"

 

                           ▲  장준하의 장례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아래 진실화해위)가 '장준하 의문사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에 다시 나선다. 2기 진실화해위는 22일 제13차 위원회를 열고, 장준하 의문사 사건 등 625건에 대해 진실규명 조사개시 결정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국가 단위 조사기구에서 이뤄지는 네 번째 시도로, 앞서 2002년과 2004년 1·2기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는 '진상규명 불능', 2010년 1기 진실화해위는 '조사 중지' 결론을 내려 진실을 규명하지 못했다. 진실화해위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의 자료 협조 거부'가 진실을 규명하지 못하는 공통의 이유로 작용했다. 

그러나 지난 7일 국정원이 과거 중앙정보부·안전기획부 수사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에 공개 사과하며 상황이 바뀌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2기 진실화해위에 충실히 자료를 제공해 진실규명에 협조하는 것이 진정한 사과를 완성하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실화해위는 "의문사위원회와 1기 진실화해위 등의 조사 결과, 장준하의 사망을 단순 추락사로 보기 어렵고, 사망 과정에 타살 및 공권력의 관여 가능성이 높다"면서, 국가 차원의 네 번째 조사 결정을 결의했다. 

정근식 진실화해위 위원장은 "장준하 사건 등 이번에 조사개시를 결정한 의문사 사건들은 과거 몇 차례 국가 조사에서 진상을 규명하지 못했다"면서 "추가 자료를 확보하는 등 새로운 사실들을 확인해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  광복군 시절의 장준하(오른쪽)

 

 
장준하 선생은 일제강점기 당시 광복군으로 활약한 독립운동가다. 해방 후엔 <사상계> 등을 창간해 언론활동을 하며 독재정권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했다. 그러나 박정희 정부 시절인 1975년 유신 반대 투쟁에 앞장서던 중, 경기 포천군 약사봉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당시 수사당국은 유일한 목격자 김용환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장 선생이 실족사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2013년 '장준하 선생 사인 진상조사 공동위원회(공동위원회)'에 의해 반전이 일어난다. 공동위원회는 장 선생 유골에 대한 정밀감식을 의뢰했고, 이를 바탕으로 "장준하 선생의 두개골 함몰이 추락에 의한 골절이 아닌 외부가격에 의한 손상 때문"이라는 추정 결과를 발표한다. 



"추락으로 사망하면 어깨뼈를 비롯해 출혈이 있어야 하는데, 시신에서 어깨뼈 골절은 전혀 찾을 수 없었다"면서 "머리뼈를 가격한 물체는 아령이나 큰돌에 가까울 것으로 추정된다."

공동위원회는 2012년 12월 고 김영삼 전 대통령과 고 이희호 여사가 상임고문을 맡았던 '장준하 선생 암살의혹 규명 국민대책위원회'와 '민주통합당 장준하 선생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가 공동으로 구성한 단체였다.

이에 대해 장준하 선생의 장남인 장호권 '장준하기념사업회' 회장은 <오마이뉴스>에 "과거와 달리 (국정원 협조 등) 여건이 달라지다 보니 기대는 조금 하고 있다"라며 "새로운 내용이 밝혀져도 박정희 등 당사자에 대한 처벌은 어렵지만, 역사의 진실이 밝혀지면, 아버지 죽음과 같은 비극은 다시 되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역사가 아무리 승자의 기록이라지만, 최근에는 이런 아픔까지 점점 희석돼 왜곡되는 현실까지 나타나고 있다"면서 "이번 조사를 통해 단순히 범죄 행위를 밝혀지는 것 이상의, 우리 역사를 다시 한 번 바로 세우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진실화해위는 장준하 의문사 사건 이외에도 ▲전남 해남군 군경에 의한 민간인 희생사건 ▲보안사의 불법구금 인권침해 사건 ▲순직 경찰공무원의 병사자 조작 의혹 사건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진실화해위에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2기 진실화해위에 접수된 진실규명 신청 건수는 5130건으로 신청인은 9225명이다.

 

 

김종훈(moviek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