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태극기사의 일상생활과 관심사항을 모아모아 놓지요

04 2021년 09월

04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윤석열, 수사정보정책관실을 사설정보팀처럼 운영, '김건희·장모 전담 정보수집'

“윤석열 지시로 수사정보정책관실이 김건희·장모 전담 정보수집” 검찰 간부 尹징계위 증언 “(검언유착 수사 대응) 법리 수사정보정책관실이 만든 것으로 생각” 수사정보정책관실을 검찰총장 사설 정보팀처럼 운영한 정황 지난해 4월을 전후해,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사건, 장모 최모씨 사건, ‘검언유착 의혹’ 사건 보도경위를 전담해 정보를 수집하고, 관련 법리를 만든 것으로 보인다는 증언이, 당시 대검 고위간부에게서 나왔다.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은 손준성 검사였다.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초 김웅 국민의힘 의원(당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에게 윤 전 총장, 부인 김씨, 한동훈 검사장을 피해자로 적시한 고발장을 전달한 장본인이다. * 지난해 12월 윤석열 검찰총장..

04 2021년 09월

04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이진동 "'尹고발사주 의혹, 취재원은 국민의힘 측 사람"

이진동 "'尹고발사주 의혹, 취재원은 국민의힘 측 사람" "대선 정국 파장 알아…날조 말도 안돼" 제보자 질문엔 "국민의힘 측 사람이다" "뭐가 정치공작인지 윤석열 측 밝혀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이 정치권에 여권인사 등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두고 진실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해당 의혹을 보도한 매체가 "취재원은 국민의힘 관계자"라고 밝혔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진동 뉴스버스 발행인은 전날 KBS1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 이처럼 전했다. 이 발행인은 윤 전 총장 측이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대선 정국에 미칠 파장을 알고 있는데, 기사를 날조하고 조작했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억지"라며 "오히려 윤석열 캠프 쪽이 '배후세력 유착'이라며, 저희의 명예훼손을..

04 2021년 09월

04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고발 사주 의혹] "그게 공익제보? 듣도 보도 못해"

[고발 사주 의혹] "그게 공익제보? 듣도 보도 못해" 김웅은 "공익제보"라 주장했지만... 법조인들 "공익 사안으로 보기 어렵다" "정당과 국회의원은 공익신고의 대상으로, 이에 대한 공익제보를 마치 청부 고발인 것처럼 몰아가는 것은 공익제보를 위축시키는 것으로 심히 유감이다." 윤석열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이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국민의힘은 자당 소속 유력 대권주자를 향한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특히 해당 고발장의 전달자로 전해진 김웅 의원은 지난 2일, 이를 "공익제보"라고 해명하며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나 검사가 건넨 고발장과 관련 자료들이 과연 공익제보 혹은 공익신고로 볼 수 있는지를 두고 논란이 뜨겁다. 당장 피고발인으로 지목됐던 이 중 한..

04 2021년 09월

04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윤석열의 '공작설'이 공작같이 느껴지는 이유

윤석열의 '공작설'이 공작같이 느껴지는 이유 가짜수산업자 사기 사건 당시 이동훈의 '공작설'과 기시감 지난해 11월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주도한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와 수사지휘권 발동 사유가 재조명 받고 있다. '김건희 인터뷰'로 세간의 이목을 끌었던 인터넷 언론 가 2일 보도한 윤석열 검찰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하는 중이다(관련 기사 모음 :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 파문). 당시 추 장관이 논거로 든 의혹들은 아래와 같다. ① 라임자산운용 사건 관련 검사, 정치인들의 비위 및 사건 은폐, 짜맞추기 수사 의혹 사건 ② ㈜코바나 관련 협찬금 명목의 금품수수 사건 ③ 도이치모터스 관련 주가조작 및 도이치파이낸셜 주식 매매 특혜 의혹 사건 ④ 요양병원 운영 관련 불법 의료기관개설,..

04 2021년 09월

04

사법, 검경, 공권력, 공공 비리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보냄' 실명 판결문, 진상규명 스모킹건 되나

[고발 사주 의혹] '손준성 보냄' 실명 판결문, 진상규명 스모킹건 되나 고발장 초안과 함께 건네진 실명 판결문 주목... 검사가 확인 가능한 킥스(KICS) 열람 기록 관건 ▲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가 건넸다는 "실명 판결문"이 스모킹건으로 떠올랐다. 실명 판결문은 법관이나 검사 등 수사기관에 소속된 이들이 "킥스(KICS, 형사사법정보시스템)"를 통해 열람할 수 있다. 통상 일반인에 공개되는 판결문은 사진처럼 판·검사 이름을 제외하곤 익명 처리가 완료된 것들이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감찰부 진상조사를 지시한 가운데,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가 건넸다는 '실명 판결문'이 스모킹건으로 떠올랐다. 2일 는 총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