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태극기사의 일상생활과 관심사항을 모아모아 놓지요

17 2021년 09월

17

언론, 교육, 문화계 관련 '접종률 70% 3년 걸린다'던 언론, 반성하고 있을까?

'접종률 70% 3년 걸린다'던 언론, 반성하고 있을까? [다시보는 주옥같던 보도들] 접종률 떨어진다 비판하면서 동시에 '백신 공포' 조장하면 어쩌라고 "언론은 진짜 안 변한다... 왜 그렇게까지 기사를 내는지 모르겠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와의 통화에서 한숨을 푹 쉬었다. 이 교수는 코로나 백신 접종 시작부터 1차 접종률 70% 달성을 앞둔 지금까지, 언론이 백신의 효과를 알리며 접종을 독려하기는커녕, 오히려 방해가 됐다고 지적했다. 과장이 아니다. 언론은 접종이 시작되자 인과성이 밝혀지지 않은 상황임에도 '접종 후 사망' 소식을 속보처럼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불안한 백신'이라는 인식을 키웠고, 이상반응을 과장해서 전달했다. 접종률이 늘어나면서 '백신 부작용'을 호소..

17 2021년 09월

17

뉴스자료, 기사 사진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 투입

"어디 문 열린 곳 없나?" BTS와 춤춘 로봇개, 기아 공장 지킨다 *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 주요 기능/사진제공=현대차그룹 영화 같은 일이 실제로 벌어졌다. 자동차 생산공장 곳곳을 돌아 다니며, 산업현장의 위험을 감지하고, 안전을 책임지는 인공지능(AI) 탑재 로봇개가 등장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로봇 전문 업체 보스턴 다이내믹스 보스턴 다이내믹스 인수 이후, 첫 협력 프로젝트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Factory Safety Service Robot)'을 최초로 개발해 17일 공개했다. 최근 기아 오토랜드 광명에 투입된 공장 안전 서비스 로봇은,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Spot)'에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의 인공지능 기반 소프트웨어가 탑재된 'AI 프로세싱 서비스 유닛(..

17 2021년 09월

17

시사, 상식 ‘메이저’가 뭐기에…윤석열의 독특한 언론관

‘메이저’가 뭐기에…윤석열의 독특한 언론관 “인터넷 매체에 하지 말고 국민들이 다 아는 메이저 언론을 통해 했으면 좋겠다.” 지난 8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나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발언이다. “뉴스타파나 저 뭐죠, 뉴스 뭐였지, 뉴스버스가 하고 그리고 나서, 막 다 달라붙을 것이 아니라”고도 했다. 며칠 뒤에는 ‘(정치공작이) 1단계 인터넷 매체, 2단계 메이저 언론, 3단계 정치인들 출연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제발 그런 규모가 작은 매체를 공작에 동원하지 말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 전 총장의 공개사과를 요구했고, 다음날 그는 ‘작은 규모 인터넷 매체 역시 중요한 기능을 하는 언론사로 존중한다’고 말했다. 주 120시간 노동, 부정식품, 건강한 페미니즘 ..

댓글 시사, 상식 2021. 9. 17.

17 2021년 09월

17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고발 사주’ 의혹 덮으려는 윤석열 캠프의 ‘아무말 대잔치’

‘고발 사주’ 의혹 덮으려는 윤석열 캠프의 ‘아무말 대잔치’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정황이 갈수록 뚜렷해지면서, 윤석열 캠프가 근거 없는 ‘공작설’과 ‘음모론’을 마구 쏟아내고 있다. ‘고발장 조작설’과 ‘괴문서설’에 이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공작설’과 ‘홍준표 캠프 연루설’을 무리하게 엮어 주장하더니, 16일엔 가 보도한 고발장 파일의 출처에 대해, 분명한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황당한 주장을 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성명에서 “한겨레가 보도한 고발장 이미지 파일의 출처는 대검찰청으로 강력히 의심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즉시 박지원·조성은-대검-한겨레로 이어지는 검언유착 및 정치공작 공모 관계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캠프의 주장은 한마디로 터무니없다..

17 2021년 09월

17

시사, 상식 검찰의 ‘청부 고발’과 ‘총풍’의 추억

검찰의 ‘청부 고발’과 ‘총풍’의 추억 선거는 ‘바람’과 불가분의 관계다. 바람을 잘 타야 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다. ‘조직은 바람을 이기지 못한다’는 말도 회자된다. 그런데 더러 음습한 바람이 선거판에 끼어드는 게 문제다. 가장 충격적인 사건으로는 1997년 대선 때의 ‘총풍’을 꼽을 수 있다. 청와대 행정관과 대북 사업가 등 3명이 중국 베이징에서 북쪽 인사를 만나 판문점에서 총격을 해달라고 요청한 사건이다. 대선을 불과 일주일 앞둔 시점이었다. 당시 여당이던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의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서였다. ‘안보 불안감’을 부추겨 표를 얻으려 했다는 점에서, 과거 ‘분단 기득권 세력’이 선거 때 애용하곤 했던 ‘북풍’의 아류라 할 수 있겠다. 판문점에서 총질을 해달라고 했다니, ‘세상에 이런 일..

댓글 시사, 상식 2021. 9.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