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기사

태극기사의 일상생활과 관심사항을 모아모아 놓지요

20 2021년 10월

20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윤석열도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세력에게 계좌 대여 인정.

윤석열도 김건희 계좌 대여 인정...민형배 "제보 경찰관 선처해야" 윤석열 국민의 힘 대선후보가 자신의 아내 김건희 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세력에게 계좌를 빌려준 사실을 인정한 가운데, 해당 의혹이 담긴 경찰 내사보고서를 뉴스타파에 제보한 경찰관을 최대한 선처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정감사장에서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은 10월 19일 열린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 경찰관의 행위는 “정의를 실천하기 위한 용기 있는 결단”이었음에도 “경찰의 조치는 너무 가혹했다”면서 “최대한 관용을 베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아내가 계좌 맡기고 도이치모터스 주식 거래한 것은 사실” 윤석열 후보는 지난 10월 15일 열린 국민의 힘 대선후보 TV 토론회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2010년에 제가 결혼..

20 2021년 10월

20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고발사주 더 확연해진 ‘김웅-검찰 공모’ 정황, 공수처는 뭐 하나

더 확연해진 ‘김웅-검찰 공모’ 정황, 공수처는 뭐 하나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의 구체적인 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과 부인 김건희씨,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 등을 피해자로 적시한 고발장이 국민의힘으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검찰이 관여한 정황이 더욱 확연히 드러나는 대화 내용이다. 검찰의 선거 개입, 검찰 조직의 사유화 등 ‘국기 문란’에 해당하는 중대 사안이고, 사실관계가 상당 부분 드러난 상황인데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는 지지부진하다. 이번에 공개된 통화 녹취록을 보면 “고발장 초안을 저희가 일단 만들어서 보내드릴게요”, “고발장을 남부지검에 내랍니다”, “만약 (고발장을 제출하러)..

20 2021년 10월

20

시사, 상식 ‘전두환’을 미화한 윤석열의 몰역사적 인식. 사과는 개한테나 줘?

이젠 ‘전두환’까지 미화한 윤석열의 몰역사적 인식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며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겼기 때문이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거다”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이 부적절한 언행으로 물의를 빚은 게 한두번이 아니다. 오죽하면 ‘1일 1망언’이라는 말이 나왔겠는가. 하지만 독재자 전두환씨를 미화하고 나선 것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이다. 대선 주자라고 하기에는 민망한 몰역사적 인식과 민..

댓글 시사, 상식 2021. 10. 20.

20 2021년 10월

20

시사, 상식 메르켈이라면 어땠을까?

메르켈이라면 어땠을까? 화려한 웅변술로 상대를 악마화하고 유일선을 자처하는 지도자들이 판을 치는 정치의 장에서, 개인의 카리스마를 앞세우지 않고 오로지 성과로써 입증하는 메르켈의 문제 해결형 리더십이 높은 신뢰를 받는다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지금 우리에게 ‘대선 후보 중에 옳은 일을 한다고 믿을 만한 사람은 누굽니까?’라고 묻는다면, 우린 뭐라고 답할 수 있을까?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지난해 12월 베를린 의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베를린/로이터 연합뉴스 “테스토스테론으로 들끓는 남성 클럽과 같았던 독일 정치를 정책 토론의 장으로 변화시켰다.” 지난달 23일 (BBC)는 ‘메르켈 총리의 정치적 유산’이라는 제목의 뉴스에서 전문가의 논평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메르켈은 정치적 이슈를 정쟁의 대상..

댓글 시사, 상식 2021. 10. 20.

20 2021년 10월

20

기타 비리(공직,사업,언론,기타) “한동훈 휴대전화 압수 보고에 윤석열 충격” 공수처, ‘연결고리’ 찾는다

“한동훈 휴대전화 압수 보고에 윤석열 충격” 공수처, ‘연결고리’ 찾는다 공수처 ‘징계 정당’ 판결문 분석 착수 고발 사주 의혹과 연결고리 찾기 들어가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법무부에서 받은 ‘정직 2개월’ 징계가 타당하다고 판단한 서울행정법원의 1심 판결문을 확보해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윤 전 총장 징계 사유인 사건(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감찰 방해를 비롯해, 주요 사건 재판부 사찰(판사 사찰) 의혹 문건 작성 및 배포와 관련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 운영 방식이 고발사주 의혹 사건에서도 드러난다는 점에서, 공수처가 두 사건의 연결고리를 찾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19일 취재를 종합하면, 공수처는 윤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