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앤드(gameand)

한국 게임 산업과 주식에 관한 짧은 이야기들

오딘 시작일뿐! 카카오게임즈, 또 신작 공개

댓글 0

게임전망대

2021. 7. 13.

7월 13일 ‘에버소울(Eversoul)’ 신규 이미지 공개… 나인아크 개발 중인 육성 모바일 RPG, 7월에만 3종 예열

2021년 여름 가장 핫한 게임사, 단연코 카카오게임즈다. 6월 출시한 '오딘:발할라 라이징'가 리니지 후예(리니지M, 리니지2M)를 추월하면서 한국 모바일 게임 최강자에 자리했다.

오딘은 시작에 불과했다. 흥행작 지키기에 나서는 대신 후속작들을 잇따라 공개하며 몰아치기에 나선 것.

무려 3종이다.

우선 지난 7월 7일 PC 온라인 생존 게임 '디스테라' 글로벌 비공개테스트(CBT)를 시작했다. 다음 날인 7월 8일에는 모바일 액션 RPG '월드 플리퍼' 티저 영상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그리고 7월 13일 화요일에는 '에버소울' 신규 이미지를 발표했다.

이 작품은 그동안 ‘소울 아티팩트(가칭)’으로 알려진 게임으로 게임 명칭을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영원불변의 영혼’의 의미를 담은 ‘에버소울’로 확정, 관련 신규 일러스트 2종을 최초 공개한 것.

신작을 몰아치며 그동안 카카오게임즈의 행보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에버소울'은 나인아크(대표 이건)가 개발 중인 육성 모바일 RPG다. 포스트 아포칼립스와 중세 판타지 세계관과 애니메이션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엄지족은 미소녀 정령 캐릭터들을 수집하고 육성해야 한다.

전투 등 RPG의 기본적인 요소 외에도 ‘호감도 시스템’, 감성적인 스토리텔링 방식의 ‘연애 시스템’, SD 캐릭터를 활용해 아름다운 영지를 가꾸는 '경영시스템' 등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이번에 공개된 일러스트에서는 매력적인 정령 미소녀 캐릭터들이 등장하며 ‘에버소울’에 대한 신비스러운 게임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향후 게임 정보를 순차적으로 공개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에버소울’의 개발사 나인아크는 ‘영웅의 군단’ ‘군주온라인’ ‘아틀란티카’ 등을 개발한 이건 대표를 포함해 10년 이상 게임 개발 경력자들로 구성된 개발력을 보유한 업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1분기 나인아크에 6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