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우상상

탁구의 일기 - 가장 평범한 직장인의 일상적인 기록입니다

빗소리

댓글 11

시,짧은글

2021. 8. 18.

여름을 즐기는 다육식물

 

 

빗소리

 

고향이 열대라

올망졸망

큰 놈은 한 줄로

적은 놈은 두 줄로

나래비 서서

땡볕 외출을 즐기다가

불 화로 같은

올여름에

힘없이 시들다

 

어두운 하늘에

후드득 빗방울 쏟아지자

다투어 받아먹고

싱싱하게 일어서는

작은 다육이들

아직도 담장 아래에

나래비 서서

한 모금

여운을 마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