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잎

댓글 2

*習作詩

2020. 10. 23.


단풍잎

가을을 싣고온
단풍잎

물오른 아스라한
인연의 끝자락

시샘도 자만도 없는
색색의 정열

무엇으로 이어지는
목숨인지 모르고
최선을 다한 빛으로
곱게 물들인다

2020 / 10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