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온다

댓글 0

*日常生活

2021. 4. 3.



비온다

저 분열된 봄비의 알갱이 속에
전생의 내가 있었을지지도 몰라.
바람과 구름이 흘러 가다가 잠시 굽이친
내가 되었을까.
경상도와 강원도를 가로 지르는 이방인의
발걸음을 멈추어 오늘 빗방울 수 만큼
셀수 없는 부부의 연,
정말로. 하늘이 맺어진 인연일까?
꿈에도 생각지 못한 고단한 먼 길 바다처럼
넓게 포용할 수 있는 이미
무병하고 무탈하게 여기까지 왔으요.
꽃잎처럼 연약한 순수한 노부부 사는 일
담장밑에 두릅 가지치고 새끼 벋은 것이
오늘 드뎌 봄비 맞으며 자연과의 대화
감사하며 한 바구니 땃습니다.
2021년 4월 3일 토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