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을 휘이 돌아보며

댓글 11

*日常生活

2021. 7. 13.





일상을 휘이 돌아보며

푹푹 찌든듯한 복더위 시원한 바람이 그립다.
낯선 바이러스 공격에 이럴 때 일수록
나를 지키는 일에 중점이 된 집콕,
자유로히 공허한 마음 날개를 펴 하늘을 날고 싶다.지나친 욕심없이 있는 그대로
영혼의 맑음 조용이 캘리그리피 한 줄 아주 좋은 정신 건강 힐링이 됩니다.
누군가를 사랑 한다는 것은
꽃보다 예쁜 너를 만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