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머문 방

댓글 2

*習作詩

2021. 10. 27.

바람이 머문 방

가을이 뉘엇뉘엇
저녁산으로 저물어 갈쯤
헉헉거리며 달려온 그리운 세월딛고
평온한 가슴만으론
그리도 고운 사랑을 할 수 없었던가

내 아랫목이
따스한 온기를 묻어 내어도
그대와의 사랑처럼
보송보송 따스할 수는 없었다

오랜 시간 아픔을 통해 나는 알게됐다
허한 내 몰골
사윈 눈 그리도 흐리게 하는 건
연륜 묵은 사랑 때문이려니
내 바램 아픔도 길이되고
슬픔도 길이 된다는걸 길지 않았다

2021년 10월 27일 수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