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향기

댓글 4

*習作詩

2021. 12. 15.

삶은 향기로

한줄기 바람일던 자리
노루꼬리같은 짧은 해는 그리움만 길게 늘려놓고
서산 언덕 얼굴 불콰하다

영혼의 진동
살기 위한 급급한 처지
눈 비 닥치던 날도 구겨지지 않았던 얼굴
코로나 백신 내 몫인가

한 장 남은 달력 잘근 거리는 시간
속정 다 풀어놓은 줄어든 숫자
시 한 수 읊으려니
하늘의 별을 보는 삶의 향기어라


2021년 12월 15일 수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