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어 글로만사

댓글 1

*習作詩

2022. 1. 3.


북어 글로만사

먼 바다를 배고 누워
물에 닿기도 전 눈물샘부터 자극했지만
물기란 물기를 이미 다 빼앗기고
눈물없이 울었다

허옇게 마른입 사이로
드나드는 속없는바람
쾡한 눈동자는 바다를 향해있는데
수심이 지나간 몸

꽁꽁묶여 풍경처럼 흔들리고 있다
마른 심장을 움켜쥐고
누구의 사랑을 빌어주고 있는가
먼 곳 응시하는 말간 눈
화석이 된 얼굴

여울 강우향

2022년1월3일 월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