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2021년 01월

03

*日常生活 마음의 눈

마음의 눈 수많은 뉴스가 쏟아지고 세상은 시끄럽고 어지러워도 아무일 없는 소소한 일상을 꾸리는1월의 첫 주일 주님 공현 대축일입니다. 오늘은 수원교구 이용훈 마티아주교님 미사집전 나답게 조용히 살아가는 가톨릭 평화방송 취했습니다. 더욱 격상해진 코로나19 요즘은 누구를 탓 할수가 없습니다. 참고 참아내며 전전긍긍 힘겹게 살아가는 너와 내가 아닌가. 미진한 마음 오늘을 남기며 스마트폰에 찍습니다. 도심의 거리 오가는 사람 보이지 않고 동장군이 맹위를 떨칩니다. 세상이 아프고 힘들다 해도 하느님이 허락하시는 남은 여생 앞길이 뒷길보다 짧다는 걸 잘알기에 느림과 친해지며 생각합니다. 저 꼭대기를 오르는 계단처럼. 아휴!..저 높은 계단 언제오르나, 생각하지만 불평하지 않고 미워하지않고 있는 그대로 하루하루 속..

댓글 *日常生活 2021. 1.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