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 2021년 02월

21

카테고리 없음 있는 그대로

있는 그대로 햇살 맑아 좋은 아침 오늘은 사순 제 1 주일 나지막히 청하는 저의 기도를 받아 주소서 일년이 지나도록 낯선 바이러스의 기습공격으로 시끄러운 세상 사람이 사람을 만나지 못하는 금지령 집 콕 미사를 드립니다. 하늘아래 사는 기쁨 굴곡진 삶 그까짓 사는 일 소리 한번 크게 질러본들 누가 뭐라 할까, 부끄럼 없는 마음 성가를 소리높혀 부릅니다. 살다보면 풍요속에 빈곤이요, 쓴 맛 단 맛 속에 여운의 맛을 삶의 향기로 느낄 수 있다면 작은 행복이 아닐런지 스스로 터득해 보는 짧은 시간속에 세상 떠 올리며 코로나19 팬데믹 불확실한 바이러스 종식 되길 두 손 모아 기도합니다. 마음 가다듬고 영성체는 모시지 못하지만 세상의 빛이신 주님!... 이 지구상에 검은 그림자 거둬 주시고 새 봄속에 꽃처럼 활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