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1년 05월

29

*日常生活 깨어있는 자화상

깨어있는 자화상 흐리게 보이네 자세히 보고 참견하지 말라는 뜻인가? 굽어진 내등 위만 보고 다그치지 말라는 뜻인가? 몸이 지름길로 와 미리 귀뜀해 주는 건, 서서히 준비하라는 뜻인가? 지팡이, 돋보기 찾을 일 아니다. 나를 행복하게 해 주는 건 얼마나 고맙고 감사한가, 이제보니 가볍게 내려놓고 살라는 주님. 뜻, 귀금속 큰며느리에게 다 물려주는 오늘은 홀가분하다. 쉼 없이 뛰는 내 심장 가물거리는 기억 삼위일체 대축일 비대면 미사 드리면서 성찰해 본다. 언젠가 우리 노부부 늙어 약하고 지저분해지거든 인내를 가지고 우리를 이해해다오. 너그들 어릴적 우리가 먹이고 입혔고 그 시간들을 떠 올리면서 이 글은 유서같이 남겨 본다. 사랑하는 아들 딸들아!~♡♡♡ 노을과 함께 물들며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한다 202..

댓글 *日常生活 2021. 5.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