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 2021년 09월

16

*日常生活 인생 뒤안 길에서

인생 뒤안 길에서 쾌청한 하늘아래 바람결 살랑살랑 사랑 익히기 딱 좋은 계절이다. 저 먼 곳의 태풍 칸투 뉴스는 반갑지 않지만 산다는 것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꽃길같은 마음에 하루치 배당된 시간 앞에서 재능 나눔 톡톡님들과 노인 일자리 구월 잘 마쳤습니다. 오늘 하루가 내 삶의 전부라면 얼마나 아쉬운 날일까, 생각하면서 이 글을 씁니다. 살점하나씩 뚝뚝 떼어 시집 장가 보내고나니 구멍에 바람이 새듯 허전한 가슴에 쓸쓸함이 쌓인다. 오늘 저녁엔 부추 장떡 호박전에 된장찌게와 호박잎도 찌고 버섯 전골에 두부무침도 준비해 글속에 숨 쉬고 살아 움직이는 노을진 길목에 노 부부 이야기 푸짐합니다. 초승달도 차면 보름달 되어 오듯, 창밖의 어둠 덮힌 하늘가에 오늘도 무탈하게 잘 보냈으니 감사로..

댓글 *日常生活 2021. 9. 16.

15 2021년 09월

15

*日常生活 생각 일기

생각 일기 하루를 꺼내쓴지 엊그제 같은데 그단새 구월이 중반을 어른 거린다. 재능 나눔 톡톡님들, 만남의 공간엔 목표를 향한 길위에 한 없이 착해지는 사진속의 캘리그라피 작가님들 잔별같은 추억 푸른하늘에 드문 드문 흰구름 띄우면서 경륜용 노인 일자리 넋없는 잡념 동네 고삿길 구석 구석 불법 전단 떼어내고 담배꽁초 버린 양심 뻑뻑한 시간 허리를 굽히지만 국민의 일익을 담당한 활동 정신엔 한없이 고운 마음 내가 행복해야 세상이 아름답다는 고운말 서로의 깊은 배려 자연과 합쳐진 투명한 거울같이 맑은 얼굴들, 건강한 사회상이 되도록 노을속에 고운 생각 일기를 씁니다. 2021년 9월 15일 수요일

댓글 *日常生活 2021. 9. 15.

12 2021년 09월

12

03 2021년 09월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