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2021년 12월

30

*習作詩 2021년의 끝자락에서

2021년 12월 끝자락에서 무심히 바라보다 벽에걸린 12월 캘린더 한장 무엇이 급한지 시간도 뛰어가고 마음도 뛰어가는 듯 하다 누군가의 친절도 분편한 요즘의 힘든 시국 관찷냐는 한줄의 안부로 온전히 마음을 다 전할순 없지만 속정 다 풀어놓은 세월에 맞서며 저 하늘 그름과 교강한다 지극한 나이 지혜의 눈으로 바라보는 따스한 사랑과 관심은 더 나은 2022년을 만드는 영양분이 되고 싶다 굴골진 내 인생 비록 마음에 생채기를 남겼지만 송구영신 또 한해를 마무리하며 임인년 새해엔 내 사랑하는 모든이에게 행복과 평화로운 웃음꽃이 만개하기를 두손 모아 간절히 기도 해본다 2021년 12월30일 목요일

댓글 *習作詩 2021. 12.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