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 2022년 05월

09

*日常生活 지금이 참 좋아

지금이 참 좋아 향기로운 바람 살랑살랑 오월속에 축복입니다. 별거 별거 다 들어 있는 5월은 어버이날, 어린이날 스승의 가르침, 대자대비하신 부처님도 빙그레 미소 짓고 계신다.힘겨웠던 코로나19 긴긴 생활 숨 숼 때 마다 행복했습니다. 그 아픔이 있었기에 현재의 삶이 더욱 소중하고 오늘같은 어버이날을 존재 하고 있습니다. 혹독한 주변 환경과 추위에 시련을 견뎌낸 꽃만이 향기로운 향기를 내는 것 처럼... 비록,삐뚤빼뚤 그려진 내 인생의 흔적이지만. 그 질곡진 생활음에 모진세상 민들레 홀씨처럼 묵묵히 뿌리내려 제 살길 바쁜 자식들!... 부모를 위한 배려 화기 애애한 분위기 오랜만에 대가족 청산별곡 깔끔한 식당에서 식사를 합니다. 흐뭇한 노 부부 손자녀 들도 다 볼 수있는 잔잔한 호수같은 물결이었다. 뿐만..

댓글 *日常生活 2022. 5.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