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2년 05월

15

*日常生活 봄은 나에게

봄은 나에게 풋풋한 연둣빛 봄날 젊음의 푸른 질주 그리움 휘휘 돌아보니 메마른 숨결이 째깍째깍 삶의 거리를 좁힌다. 화사한 봄날, 어릴적 우리엄마!.하얀 무명적삼 같아라. 환 한 햇살 숨쉴 때 마다 눈부시기도 하다. 나이는 먹어도 너그럽게 지켜볼 수있는 스스로의 모자람을 인정할 수 있는 여유를 갖고 싶어진다. 굴곡진 앙금이 스멀스멀 둥지를 틀고 코로나 때문에 그동안 너무 적게 웃었고 재밋게 사는 법을 잊어버렸다. 결핍된 삶 주름진 빰을 애무하는 살랑바람에 번개팅 모임 전화 한 통 반가움에 흥얼흥얼 콧노래 강남샤브에서 오랜만에 먹는 즐거움을 가졌다. 소녀같이 늙지 않는 어제의 말이 멤돌게 한다. 길섶에서 행운의 네잎 클로버도 만나고 풀꽃 반지 손목시계 만들어 낀 소녀감상 꽃향기 흠흠거리며 정겨운 사진 참 ..

댓글 *日常生活 2022. 5.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