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 2020년 12월

29

*日常生活 인생 뒤안에서

인생 뒤안에서 한 바퀴 나이 맞 닿을 때 마다 돌아보는 즈믄 해 얼마나 많은겨울울 보냈던가. 일장춘몽 같았던 인생길에서서 한 자리에 앉아보니 늙었다는 허무감 우울함을 낳는다. 코로나 19 거부감 집안에서만 엎치락 뒤치락 살아 있는 존재 老부부 할 말도 없고 너스레 같은 식은 이야기 아픈 소리만 한다. 늘, 팍팍한 내 마음 자리 행복 투정 머리에 올라오는 생각은 어느 하루도 소중하지 않는 날이 없었다. 함께 있으려니 빛 바랜 속알 보이며 행복 투정 궁시렁만 늘어간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늙어서 부부밖에 없는 깨달음 이런 투정 어느자식이 들어 줄까? 삭막한 메마름 깨우침 선한 생각을 하며 빙그레 미소 지어본다.시간속에 둥둥 떠 가는 2020년 코로나에 다 잡아 먹히고 요즘은 집 콕 마음 다듬는 캘리그라피 정신..

댓글 *日常生活 2020. 12. 29.

28 2020년 12월

28

*日常生活 길을 가다가

길을 가다가 숨 가쁜 즈믄해 힘들고 버거운 지긋지긋한 코로나19 덧 없는 올 한해 오늘은 겨울답지 않게 따스해서 좋았다.어딜가나 해는 따라오고 잡으려 돌아보면 저 멀리 돌아 않는 즈믄 해 세월 탓일까,나약한 마음 탓일까 으시시 추워지는 저녘 뚜벅뚜벅 걷는 내 앞에 만 원짜리 한장이 눈에 띄었다. 사람도 없는데 언릉 허리 굽혀 행복을 주었다. 산다는 것. 비록 험하고 위험한 장벽이 가로 놓여도 은근과 끈기로 극복. 돈을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었다. 내 마음은 주님이 가꾸시는 작은 정원 당신의 사랑에 보글보글 두부넣고 된장끓에 따뜻하게 저녁먹고 배부르니 이런 것이 천국일까. 지금 힘겹게 지탱하는 마음 자세 품어보는 2020년 즈믄해... 아마도 더 나은 내년을 위한 기대감 끊임없이 건강한 일상을 지켜내기 위..

댓글 *日常生活 2020. 12. 28.

24 2020년 12월

24

*日常生活 나지막한 소망

나지막한 소망 현재 지금 이 순간 시간과 속도를 들고 퍼져나가는 코로나19 물리적 차단.외출 삼가하고 집안에서만 엎치락 뒤치락 얼굴없는 친구들 카톡 안부 기쁜 크리스마스 성탄절이 왔습니다. 숨 가쁜 올 한해 날아드는 뉴스속보 코로나 확산 전례없는 일입니다. 밥줄에 목이 메여 실직한 사람 눈물 젖은 가슴 함께 살수 있는 희망 축복을 내리시어 용기를 허락하소서. 온기 없는 변두리 싸늘한 냉방에도 구원의 손길 다~아 허기진 굶주림 벗어 나게 하소서. 흘러 넘쳐 가진자는 선한마음 생성되어 나눠 주는 기쁨 알게 하소서. 수 많은 병원의 치료하시는 의료진님!... 아낌없는 헌신 사랑 마음합쳐 더 이상 사망자 없도록 힘써 주시옵길 기도합니다 희미한 시력의 억지 논법으로 이 글을 쓰는 세상 한 모퉁이 나지막한 시니어 ..

댓글 *日常生活 2020. 12. 24.

23 2020년 12월

23

22 2020년 12월

22

*日常生活 오늘 같은날

오늘 같은날 햇살이 따사롭게 어깨위에 내려앉아 참 따뜻하다. 재능 나눔 톡톡님들!.. 영원한 느낌표 올 한해 너무 너무 좋았다고 얘기 거리도 많다. 오늘도 사랑과 감사에 인색하지 않는 센터의 사랑,폭신한 장갑과 마스크를 주셨다. 지난 시간을 휘이 돌아보며 모두가 만족한 분위기다. 내게도 님들에게 행복감을 퍼 줄 수 있는 사람인지 돌아본 올 한해, 바람 상냥스러이 나풀거리며 내 마음 흔들어대는 좋은 생각 가득 떠 올리며 찰칵입니다. 노루꼬리같은 햇님은 옥상 먼 풍경의 살아내야 할 들숨 날숨으로 흠흠거린다. 2020년 12월 22일 화요일

댓글 *日常生活 2020. 12. 22.

21 2020년 12월

21

*日常生活 가슴이 시리다

가슴이 시리다 때로는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지. 안부를 물어오는 사람이 어딘가에 있다는게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 사람속에 묻혀 살면서 코로나 때문에 사람이 목마른 이 팍팍한 세상에 나의 안부를 물어 준다는게 가슴 떨리는 일이다. 이 넓은 세상에서 어찌 당신이란 사람을 만났을까? 그 옛날 듬직한 목소리는 간데없고 고양이처럼 안방 독차지 오랜세월 살다보니 서로의 장점보다 단점이 더 많다. 고슴도치처럼 꼭꼭 찔러대는 저 놈의 잔소리. 영감 냄새 난다고 했더니만 옴팡지게 삐져 하루를 흔드는 따발총 소리, 그래 그래이럴 때. 나는 맞장구 아!.테스형.사랑하면 영감냄새 없어지는 걸까? 둘이 하나되는 사랑자리 이불 탈탈 털어 절기 헤아리는 동짖날 팥죽이나 끓어야겠다. 2020년 12월 21일 ..

댓글 *日常生活 2020. 12. 21.

20 2020년 12월

20

12 2020년 12월

12

*日常生活 기록은 행동을 지배한다

기록은 행동을 지배한다 아무말이나 끄적이고 싶은 밤 기록은 행동을 지배합니다. 받침하나 빠져서 말이 안되어도 글을 쓰는 것은 내 마음이기에 시 신경과 운동 근육까지 동원되는 뇌리에 더 강하게 각인됩니다. 위기는 나를 강하게 만드는 손 입니다. 해마다 오는12월, 올해는 코로나때문에 시나브로 사위어 갈 뿐.... 어디서 끝이 날지 모르는 막연한 여정길에 집 콕 보다 나은 힐링 노인 일자리, 단어조차도 멋잇는 재능 나눔 톡톡님들!.. 캘리그라피는 쓰지 못하지만 파트너 건강관리 늘, 건강먼저 생각하시고.다 소 니(사랑하는 사람) 사랑만땅 행복만땅 꺼지지 않는 모닥불처럼, 늘, 따뜻한 응원합니다. 2020년 12월 11일 금요일.

댓글 *日常生活 2020. 1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