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생각하며

마음의행로 2021. 4. 18. 03:16

ㅡㅡㅡ
요양원 이야기가 나온다
지 똥 싸 놓고 밟고 사는 곳
동물원 원숭이가 되란다
그 아비는 말했다
나는 이제 죽으러 가는 겁니다
오직 몸이 불편하다 라는 이유에서다
가족회의 결과물이었다
더 이상 아무도 책임지려하지 않았다
팔에 팔찌는 호강이다
아버지는 쇠줄로된 발목줄이 침대에 매어있다
한 해가 반 바퀴 돌 때 쯤
헛기침 같이 가벼운 가족 하나
손 등을 쓰러 만져보고
시든 바람같이 다녀간다
아이쿠 말마세요
아버님 몸이 그러시잖아요
얼마나 힘든데요
아들인가 딸인가가 뭔가 호주머니에서
꺼내 돌보미 아주머니 손에 집어 준다
언젠가 학교갔다 돌아오는 녀석에게
용돈을 손에 쥐어 주었다
바로 어린 그 손이었다
60이 갓 넘은 교통사고 아버지는
어느 동네 아파트에서 그렇게 사라졌다
노인들이 저린 안되는데 한숨이 섞였다
창에는 '원병 양요' 라고 씌여 있다

요양병원에 가신 아버님 그것으로
세상을 마치시지 않기를 원합니다
거기에 하늘에 뜻이 있음을 찾게 되시길
원합니다
죽으러 가는게 아니라 살러 가신것을 발견하시기를 원합니다
(혹시 글자를 옆으로 180도 회전하는 방법
아시면 가르켜 주세요)
원병양요
가슴을 쓰리게 하는 말입니다.
인생의 마지막 길이 저런 길을 걷지 않기만을 바래야겠네요
현재처럼 그 자리에 있으면
더 죽음의 길입니디
모진 비난 고통 눈치 설음
다 당하고 살게 됩니다
요양병원에 가셔서 삶을 긍정적으로
살아기시기를 원한답니다
그곳에 꼭 살 길이 있습니다
말씀 주셔서 고맙습니딘
"~ㅎㅎ
마음이 아려오는듯
슬퍼지는군요.
절망 속에서 피는 꽃이
더 아름다울 것입니다
잘 풀려 나가시기를 빌어본답니다
나이드신 분 모두는
요양병원행을 원하지 않으시지요
하지만 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받아들이는 마음이 더 편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제 입장에서 말씀드려 보았는데
그냥 마음 한 켠이 쓰려 옵니다.
함께 했던 가족들의 마음이
오죽했어야 저리 했을꼬
그들도 생활이 있는데
좋은 생각으로 아버지나 가족이나
밀고 나갔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비밀댓글입니다
잘 할 수 있을지
해보겠습니다
씁쓸하기는 하지만, 요즘 세상에 새로 생긴 풍속이 아닐른지요
아직도 요양원 가시는 분은 한사코 가지 않으려 하지만 어쩔 수 없는 경우가 많지요
요양원 시설과 프로그램이 좋아졌으면 합니다
그곳에서 즐겁게 보내실 수 있는 과정들이 있으면 좋겠어요.
옳으신 말씀입니다
사람답게 늙어가시도록
프로그램을 높였으면 합니다
편하게 지내실 수 있도록요
고맙습니다
요앙원에 한번 들어가면
집으로 돌아오기는 요원하지요.
아무리 프로그램을 잘 한다 하더라도
다시 집으로 돌아올때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는
사실에 우리의 미래를 생각하면
가끔 슬퍼져 오는 것도 사실입니다 ㅠ
준비를 잘 하고 들어가야 합니다
밥만먹고 사는게 아니라는걸
알 때는 늦습니다
나름대로 시간을 보낼 수 있어야
합니다
둥글둥글 이리저리 이것저것
보고듣고 만지만지작 끌쩍끌쩍
하하호호 빙긋빙긋
세고보니 제법 많네요
칭구님~ 반갑습니다.
4월도
벌써 반으로
넘어 오는 주말이네요

꽃잎은 봄바람 안고서
어디론가 떠날 채비를 하고
흐드러진 꽃잎 바라보며
추억들을 소복히 담아
고마운분들께 미소를 전하고
싶은 오늘입니다.

우리님들 예쁜 꽃길따라 가시는
즐겁고 행복한 휴일밤 보내시구요
코로나 조심들 하세요ㅡ♡ㅡ
봄이 많이 지나가고 있지요
그래도 아직 이팝나무 아카시아꽃은
기다리고 있습니다
즐거운 한 주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고맙습니딘
꽃 향기
가슴에 안고
행복 가득
웃음 가득한
한주되세요.
네 좋은 하루되세요
고맙습니다
선생님 안녕하세요?
4 19 기념일아침 가슴속 깊이
아려오는 선생님의 글을봅니다
많은 것을 느끼고 배독하며 담아갑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늘 건강하세요^^
사월의 중순이 넘어갑니다
한강가에 심어놓은 나무들이 자라서
그늘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사이로 오솔길 까지 생겼네요
유명한 자전거 길에는 바이크 족들의
행진이 쉴틈이 없이 가고 오고를 합니다
젊음과 건강을 누리려는 의지들이
쉭쉭 거립니다
오늘도 건강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격려의 말씀 고맙습니다

저린 안되는데
저린....
어쩌다 세상이 그렇게 됐을까요
복지가 너무 만연하여 그렇게 된 건 아닌지
씁쓸~~~
모두 직장에 나가고
보살펴 드릴 사람은 적고
한다면 젊은 며느리가 해아되는데
가능한 일이 아닐터
가족회의를 오죽하면 했을까 싶습니다
들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아픔
바로~ 그런 길


스스로를


건사하도록

오래
오래

이것이
바로~ 주기도문()()()
내 스스로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어야
하는 세대가 되었습니다
어딜가나 스스로 서야한다
구물구물 왔다갔다
이쪽저쪽 만지작 만지작
유튜브 SNS FACEBOOK SMS 소톰
그리고 글쓰고 읽기
힘 덜 들이고
자기 세상을 만들어야 합니다
누구든 준비해야 할 세상이 도래됬습니다
우리 모두가 앞으로 가게 될 곳이지요
코로나만 아니어도 그런대로 괜찬은곳도 있다는데
요즘은 면회도 안되니 핑게도 좋지요
뒷담들을 보면
좋지않은 이야기들이 제법 많더군요
편안하게 노후를 보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몸이 아프니 돌보는 가족들이 미안해
일부러 요양원으로 가시는 기독교인이 노인이 있었습니다.
그분의 말은 하늘의 소망이 있으니 어디에 간들 어떠리? 하신 의연한 모습이었는데. 믿음이 확고하면 어떤 세상도 이길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음의 행로님!
그렇습니다
정신적 준비가 된 분들은 어디서나
뜻을 가지고 살아가시겠지안
시야가 좁다면 힘이 드실 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바랠것은 아직도 많은 요양원
프로그램의 질이 높아져야 한다고
하는 의견이 잘 반셩되섰으면 합니다
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요즘 요양병원을 현대판 고려장이라고 합니다
한번 들어가면 살아서 나올 수 없다고 하는 말이 있으니 씁쓸 합니다
마음 편히 지내실 수 있도록
수준을 높였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가슴 아픈 일입니다
인생의 마지막 길 이렇게 가면 안되는데
주변에서 보면 요양병원 가시면
못 돌아오더라고요 슬픈 일입니다.
한 번가면 거의 못 돌아오시지요
그 안에서도 계속 돌아가시는 분만 보이니
기분 가라앉지 않겠어요
질 좋은 요양시설이 되었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
요양원
현대판 고려장인가 합니다.
거기에도 여러 색갈의 등급이
있을것 입니다
나이가 들어서도 정신 줄을 놓지 않고
살아가는 힘과 능력을 길러야 할것 같네요
종교적 믿음의 힘이 절실하리라
생각합니다
말씀 고맙습니다

원병양요, 요양병원, 원병양요, 요양병원.....
남의일 같지가 않습니다.
인생에 있어서 죽음도 일부분인데 부디 덜 고생하고 주위에 덜 불편하게
조용히 갈수만 있다면 그또한 축복이지요.....

이제는 모텔이 망하면 바로 용양원이 들어서네요.
요양병원에 모셨다고 하면 대체로 잘했다고들 하는 세상입니다.
헛허허허
요양원보다는 낫겠지요
어떤 환경에서도 최소한 사람 대접은
주고 받을 수 있었으면 합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