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시사 2011. 6. 23. 00:35

(주)금보건업 소음공해 ‘주민들 몸살’

 

진천군, “주민고충 몰랐다”

공장인·허가시 소음·진동 사후규제 조건 있어야

 

진천군 이월면 사곡리(사지부락)에 위치한 (주)금보건업(대표이사 이경수 철구조물 제작)작업장에서 철빔을 캇-팅, 쌘딩 등의 작업시 나는 소음으로 주민들이 몸살을 알고 있다.

 

이웃한 P골프연습장에 의하면 평균 100명이상의 인근외지인들이 사업장을 찾아오던 방문객들의 수가 옆 공장의 소음 때문에 방문을 꺼려해 찾아보기 힘들 정도라 사업상 큰 손실을 보고 있으며 이미지 실추로 향후 대책도 갑갑하다고 전했다.

 

- 이월면 사지마을 주민들이 (주)금보건업 증축에대해 ‘결사반대’로 맞서고 있다 -

 

주민들 또한 소음공해로 고충을 받아오다 해당 업체에서 증축을 하므로 이에 대한 ‘소음·공해 증축시설 결사반대’의 플랭카드를 설치, 대처하고 있는 실정이다.

 

진천군 관련부서에서는 “주민들의 민원이 없어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주민A모씨는 플랭카드를 설치하고 수개월째 업체와 마찰을 일고 있는 상황에서 군에서 “몰랐다”는 어설픈 대답은 대민행정이 너무 성의 없고 형편없는 태도라고 비난 했다.

 

(주)금보건업은 현재 증축 공사중이다. 터파기 등 토목공사를 위해 150-200여 차레의 대형덤프 차량이 P골프연습장 입구(사도)를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포장됐던 바닥들이 들고일어나 P골프연습장의 피해는 설상가상.

 

P골프연습장 관계자에 의하면 (주)금보건업 공장 전용공간으로 공사차량이 왕래 할 수도 있었으나 생산용으로 제작하는 철 구조물작업에 방해가 되므로 골프연습장 입구부지 사용승락을 (주)금보건업이 요청을 해와 처음엔 골프연습장 손님들에게 방해됨을 연유로 거절을 했으나 공사 후 이상이 있으면 원상복구를 해 주겠다는 거듭된 부탁에 인정상 승낙을 해 주었다고 한다.

 

 

(주)금보건업 증축공사로 훼손된 P골프연습장 입구, 그나마 골프연습장측에서

1차 공사는 해놓은 상태

 

현재 골프연습장 입구는 들고 일어난 세멘바닥을 걷어내고 잡석을 깔아 사업상 울며 겨자 먹기식으로 어쩔 수없이 골프연습장 자체에서 1차 공사를 해놓은 상태다.

 

골프연습장측에서는 (주)금보건업에 대해 수 차레 입구포장 원상복귀를 요구했지만 “해 주겠다”라는 답변뿐 결과물은 없었고 미루고 미루다 현재는 토목공사업체와 원상복귀에 대한 협의를 보라는 어이없는 처사로 형편없는 형국이 되어버렸다.

 

지난 17일 공장측에서는 증축공사구간에 대해 세멘트 포장공사를 실시했다.

이의 상황을 지켜보던 주민 K모(남 56)씨는 “평소 소음공해로 자기네들 때문에 주민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닌데 직접적으로 남의 땅을 짓 뭉개놓고 나 몰라라 하고 자기 땅 공사를 먼저 하다니 이는 도저히 도덕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금보건업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군 관계자는 “지난주 주민 민원이 접수되었기에 해당업체 부사장으로부터 방음벽설치를 조만간 시행하기로 협의를 본 상황이다.”라고 말 했지만 정확한 날짜는 군 관계자 본인도 모른다는 책임없는 대답이다.이에 금보건업 관계자는 “7월 말까지 방음벽 설치를 할 계획으로 이미 설계 발주도 나갔고, 골프연습장 입구부지도 빠른 시일내에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주)금보건업 일대 3만평은 2007년 지구단위로 지정되었다. 한 만디로 공장건축을 바닥면적 12000평 한도하에서 군 제한업종를 제외하고 폐수배출시설이 없는 한 그 일대 어는 업종이 입주해도 가능하다.

 

진천군이 2011년도 봄에 406개의 기업체와 협력을 하며 ‘1사 1공무원’으로의 군과 기업간 유대관계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주)금보건업도 진천군 행정과 모 담당의 ‘1사 1공무원’ 소관이다. 이에 “군과 기업간은 어떠한 이유로도 존속이 되고 주민들은 건강권을 침해당하고 외면돼도 된단 말인가?, 진천군 해도 해도 너무해!”라고 주민 K씨는 분개했다.

 

공장이 입주할시 업체에서 제출한 설비·기계목록에 의하여 소음·진동에 관한 인허가가 승인된다. 이에 소음·진동 규제를 악이용하여 승인 후 특정의 기계를 들여와 사용함으로 잦은 주민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군에서는 관리를 한다곤 하지만 제대로 될 리가 없다. 가장 많은 민원을 파생시키는 ‘소음·진동 인허가’를 조건부 사후 규제로 승인을 해줘야 된다는 여론이다. /조길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