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LOVE TKD/한혜진의 태권도 산책

열혈해니 2009. 11. 10. 02:04

한혜진의 태권도 세상/태권도人 무술人 2009/10/18 13:23 Posted by 태마시스



2007 베이징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직후 세 손가락으로 자신의 3회 우승을 알렸다.

 

‘날쌘돌이’ 최연호가 우승을 확정 짓는 순간 네 손가락을 치켜세웠다. 그 의미는 무엇일까. 세계선수권 4번째 우승을 했다는 일종의 세리모니인 셈이다. 2년 전 베이징 세계선수권대회 우승 때에는 세 손가락을 세운 바 있다. 종주국 대표팀이 초반 부진한 성적으로 술렁이는 가운데 분위기를 반전할 만한 귀중한 우승을 차지했다.

 

최연호(29, 한국가스공사)는 18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남자 핀급(-54kg)급 결승에서 아프가니스탄 마흐무드를 상대로 연장 접전을 펼친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2001 한국(제주), 2003 독일(가뮈시), 2007 중국(베이징) 선수권에 이어 개인통산 4회째 우승이다. 태권도 경량급에서 4회 우승을 차지한 것은 최연호가 처음이다.

 

세계선수권 사상 4회 이상 우승을 차지 것은 최연호를 포함해 모두 3명뿐이다. 이제는 전설이 되어가는 정국현 교수(한국체대)와 이번 대회 우승으로 5연패의 위업을 달성한 미국의 스티븐 로페즈 뿐이다.

 

최연호가 세계선수권 4회 우승을 차지 할 수 있었던 원동력을 무엇일까. 첫째 풍부한 국내외 경기를 통한 노련한 경기운영, 둘째 철저한 자기관리, 셋째 빠른 발차기, 넷째 순간적인 판단력 등이다.

 

최연호는 각종 국내외 대회 출전 경험이 많다. 다양한 선수들과 경기를 치러봤다. 상대에 대한 탐색은 1회전만 가지면 충분하다. 위기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경기 운영을 할 수 있는 노련미를 가졌다. 풍부한 경험이 그를 더욱 성장시킨 것이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최연호는 평균 8kg 이상 체중을 감량했다. 운동선수가 기운을 내기 위해서는 뭐든 먹어야 한다. 그러나 물 한 모금조차 목구멍을 넘기지 못했다. 그러면서도 체력 관리와 컨디션 조절은 기본이다. 중량급에 비해 경량급은 체력소비와 발차기 빈도수가 높다. 그런 면에서 최연호는 강한 체력을 유지하고, 빠른 발차기를 주특기로 가진 선수다. 즉, 자기관리가 되지 않는다면 이미 오래전에 운동을 그만 뒀을 것이다.

 

내년이면 서른을 앞둔 최연호. 중량급에 비해 빠른 발차기는 필수다. 녹슬지 않은 빠른 발차기 덕에 그가 10여 년 동안 세계 정상을 지킬 수 있었다. 장담컨대 전현직 태권도 선수 중 발차기 속도로는 최연호가 가장 빠르다. 눈 깜짝할 사이에 2회 이상 발차기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앞발 빠른 발은 그의 전매특허다. 그래서 나는 최연호에게 ‘날쌘돌이’라는 수식어를 달아줬다.

 

최연호는 몸에 해롭다는 것은 별로 하지 않는다. 자기 관리를 위해서다. 취미는 온라인 게임이다. 쉬는 날에는 날이 새도록 게임에 빠진다. 대전게임에 능하다. 그 게임들은 전략과 전술, 그리고 위기에서 순간적인 판단력이 요구된다. 온라인 공간에 태권도가 아닌 게임을 통해서는 그는 두뇌 트레이닝을 했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그것을 염두하고 한 게임을 절대 아니겠지만 말이다.(^^) 결과적으로 취미생활이 독은 아니었다는 것은 분명하다.


저작자 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