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모산둘레길

댓글 0

삶 의 이 야 기

2022. 4. 20.

 

 

 

 

 

 

 

 

 

 

 

 

 

 

 

 

 

 

 

 

 

 

봄이 지나가고있습니다

제각기 제할일을 하면서 꽃을 피우고 잎을 피우면서 그렇게 말없이 묵묵히 제할일을 하고있는 

자연에게서 다시 배우고 다시 마음을 가다듬으면서 오늘도 이렇게 하루를 잘~ 보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