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 굴 넷 (일도스님)

강남 논현역 금강선원 카톡 010-2896-7976

세존(석가모니 부처님)께서 주신 츰부다라니

댓글 1

불교경전공부/지장기도자료

2007. 12. 14.

지장십륜경 서품3 (츰부다라니부)

세존이시여, 이와같이 구족수화길상광명대기명주총지장구는 제가 과거 항하의 모래수의 부처님 회상에서 친히 받아 수지한 바입니다.


이 다라니는 능히 일체 청정법을 증장시키온데 자세히 말하자면 일체의 수용하는 자구를 모두 증장시키옵니다.


대덕이옵신 세존이시여, 이 다라니는 이 사주의 세존의 제자인 모든 비구.비구니.우바새.우바이를 제도하여 그들로 하여금 모두가 부처님을 기억하는 생각을 증장시키오며, 사사히 말하오면 일체의 수용하는 자구를 모두 증장시키옵니다.


또 이 다라니는 세존의 감로(甘露)의 성스러운 가르침을 능히 왕성하게 하고 오래 머물게 하여, 삼계중생들을 이익되고 안락하게 하옵니다.


지장보살마하살이 이와같은 대기명주총지장구를 연설하시니, 그때에 거라제야산이 모두 진동하고 수많은 하늘의 악기가 울리지 않아도 스스로 울며 무량한 온갖 천상의 묘한 향과 꽃과 진귀한 보배들이 술술 비내리니, 일체 대중은 모두다 크게 놀랐으며 또한 일찌기 없었던 희귀한 일을 보았다.


그 때에 대중 가운데에 대길상천녀(大吉祥天女).구대길상천녀(具大吉祥天女).대지묘음천녀(大地妙音天女).대견고천녀(大堅固天女).구대수천녀(具大水天女).방대광천녀(放大光天女)등을 상수로 하는 모두 一만八천의 천녀들이 있어서, 모두가 사대(四大)에 있어서 자재함을 얻고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 발에 머리 조아려 절하고 합장공경하면서 부처님께 말씀드렸다.


희유하오이다, 대덕이시여.
심히 귀의하오이다, 세존이시여.


저희들은 비록 사대를 자재하게 굴릴 수 있사오나, 이 사대의 처음과 중간과 뒤의 모양과 나고 멸하며 또한 서로 순하고 어긋나는 것을 능히 알지 못하옵니다.


그러나 이 대사는 이미 미세하고 심히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얻어서, 능히 이 사대의 처음과 중간과 뒤의 모양과, 나고 멸하고 서로 순하고 어긋나는 것을 잘 아시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셨다.


그러하니라, 天女여 이 선남자는 이미 미세하고 심히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얻어서 이 사대의 처음과 중간과 뒤의 모양과, 나고 멸하며 순하고 어긋남을 능히 잘 아느니라. 천녀여, 마땅히 알라. 여의주가 온갖 덕을 모두 갖추고 능히 가지가지의 으뜸가는 묘한 보배를 비 내려 모든 중생에게 베푸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그와 같아서 능히 깨달음에 이르는 온갖 진귀한 보배를 비 내려 중생에게 베푸 나니라. 저 보배 섬이 온갖 진귀한 보배를 그 가운데 가득 채우고 있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그와 같아야 가지가지 깨달음에 이르는 진귀한 보배를 성취하였느니라.


또 하늘의 파리질다라(波利質多羅) 나무가 온갖 묘한 향기로운 꽃으로 장식한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다시 그와 같아야 가지가지 미묘한 불법의 진귀한 보배로 스스로를 장엄하느니라. 또 마치 어떤 짐승도 사자왕을 능히 놀라게 하거나 항복받지 못하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그와 같아야 일체중생이 능히 그를 놀라게 하거나 항복 받지 못하느니라.

 

또 마치 밝은 해가 능히 세간의 모든 어두움을 없애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다시 그와 같아야, 능히 일체 중생의 나쁜 소견과 무명(無名)의 어두움을 없애느니라. 또 마치 저 밝은 달이 밤중에 일체 길 잃은 중생에게 능히 평탄한 바른 길을 보여주어, 그로 하여금 그가 가고자 하는데로 모두를 갈 수 있게 하는 것처럼 이 선남자도 또한 다시 그와 같나니, 무명의 어둔 밤에 능히 일체 삼승도를 미혹하여 생사광야를 헤매는 중생들에게 삼승의 바른 길을 보이고 그가 마땅한 바를 따라서 방편을 베풀어 생사에서 벗어나게 하느니라.


또 마치 저 대지(大地)가 일체종자와 나무와 산. 농사. 땅. 몸과 또 모든 중생들의 의지하는 바가 되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다시 그와 같아야, 깨달음에 이르는 일체에 뛰어난 묘한 법이 의지하는 바가 되느니라.


또 마치 저 대보묘고산(大寶妙高山)이 견고하고 이지러짐도 없고 틈도 없이 잘 머무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다시 이와 같아야 일체의 부처님만이 갖추고 있는 법에 잘 머무르며, 모든 중생들을 버리지 않기 때문에 이지러짐이 없다 하고 일체선근을 모든 중생에게 잘 베품으로 빈틈이 없다 하느니라.


또 저 허공이 일체 중생을 모두 수용하는 바가 되는 거와 같이 이 선남자도 또한 다시 이와 같아야 일체중생의 다 수용하는 바가 되느니라.


이 선남자는 이와같은 무량무변한 온갖 공덕법을 이루었느니라.


그 때에 모든 대중들이 지장보살마하살이 무량한 칭찬하올 공덕을 성취하였다는 말씀을 듣고, 모두 일찌기 없었던 드물고 귀한 공덕을 얻고 존중하고 공경하며, 모두가 크게 기뻐하고 지극한 마음으로 지장보살을 자세히 바라보면서 잠시도 눈을 딴 곳으로 돌리지 않았다.


그 때에 세존께서 이 뜻을 거듭 나타내시기 위하여 게송을 읊으셨다.

지장보살 마하살은 참대사이니 한량없는 많은 공덕 모두 갖추고
성문의 형상을 나타내어서 여래 앞에 나와서 계수하더라.

중생에게 모든 낙을 베풀어주고 삼계중생 모든 고통 제도하였네
한량없는 가지가지 비를 내리어 그것으로 여래전에 공양하더라.

천상의 무구생 제석천왕이 사방을 두루두루 관찰하고서
합장하고 지성으로 공경하고는 여래전에 나와서 찬성하였네.
제가이제 세존의 대중을보니 마니보 큰구슬의 밝은광명이
모든나라 남김없이 두루비치어 명료하지 않은 것 하나도없네.

여섯가지 신통으로 세간비추며 이자리에 마땅히 오려는자는
그이름 용맹스런 지장대사니 출가인의 우위로 나타나리라.

일곱가지 성재가 묻힌창고요 걸림없고 두렴없는 불음성이며
수승하온 제보살의 묘한깃대며 중생들은 인도하는 우두머리라.

해탈하는 보배가 의지한바며 한량없는 복바다로 정진갖추고
대비심을 즐기며 총민갖추며 모든유정 온갖고통 구제해주네.

겁내는자 위하여는 큰성이되고 밝은달과 같아서 길을밝히며
선근을 내는것은 대지와같고 미혹을 깨트림은 금강과같네.

해탈보를 중생에게 능히베풀고 물과같이 온갖미혹 흘려보내며
번뇌의 더위에는 일산이되고 중생병을 고치기는 의사와같네.

하루동안 지장보살 이름부르면 거룩하온 그이름의 큰공덕은
수없는겁 다하도록 다른성자의 높은공덕 칭함보다 수승하여라.

시방세계 모든중생 온갖번뇌의 모든결박 남김없이 능히풀으며
근행정과 그밖의 온갖정으로 걸림없는 저언덕에 이르게하네.

十二인연 모두모두 청정하여서 모든지혜 허공처럼 걸림이없어
가없는 모든국토 모든중생의 어둠의 무더기를 모두파하네.

어느국토 에서나 정에들어서 사정려와 그밖의 위력떨치어
시방세계 모든국토 모든중생을 정에들어 모든고통 없애어주네.

중생들이 과거세의 악업 때문에 전쟁과 질병과 굶주림으로
어디서나 괴롭고 위태로울 때 그모두를 다함께 건져주니라.

중생들의 다섯가지 나쁜몸들이 온갖고통 쉬임없이 핍박하여도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자는 모든고통 남김없이 모두없애리.

중생들이 고통스런 수레를타고 서로서로 돌아가며 해치더라도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자는 인욕과 자비심에 머물게되리.

열두가지 인연이 두렵게되어 고통에서 의지할곳 찾을때에도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자는 두렴없는 저땅에서 편하게쉬리.

복된공덕 닦기를 즐거워하고 바른생각 청정계행 총명구할때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다면 구하는바 모든소원 다만족하리.

기술과 의약과 모든종자와 여러가지 온갖공덕 구할지라도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다면 구하는바 그모두를 다만족하리.

온갖곡식 온갖약초 농토구하고 아들딸과 의복과 사람구해도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다면 구하는바 그소원을 다만족하리.

온갖덕을 갖추어 서로응하고 대지를 맡아서 능히가지니
그때문에 모든곡식 모든약초가 윤택하고 부드럽게 모두자라네.

여러가지 번뇌에 덮인바되어 열가지의 악한업을 행한자라도
지장보살 귀의하고 공경한다면 모든번뇌 모든악업 다없어지리.
가지가지 몸과형상 나타내어서 중생들을 위하여 법을설하고
구족하게 모든공덕 베풀어주어 모든중생 어여삐 살펴주니라.

어떤사람 백겁동안 지장보살의 크신공덕 찬탄하여 말하려해도
그소분을 오히려 못다하리니 이까닭에 모두다 공양할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