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2021년 04월

15

09 2021년 04월

09

24 2021년 03월

24

12 2021년 03월

12

내 영상시 멱을 감고 회전목마를 타겠네

멱을 감고 회전목마를 타겠네 한 문용 바람 불어 갈마들은 세월 어느새 머리 결이 하얗다 붙잡고 있어 명예를 가치로 매인 여정 오히려 짐이 될 것만 같아 허상의 사슬 내려놓았다 빠끔하게 열린 샤워 실 문틈 사이로 기쁨 터지는 벚꽃의 비명소리 들으며 한 없이 오글거렸던 삶 보드라운 양 헉헉 달려 온 시간들은 그저 여윈 중독의 사슬이었다 고혹에 끌려 어두웠던 눈이 간질이는 미풍에도 놀라는 가슴 누가 들여다보기 전에 내 몸 낮춰야 될 것 같아 애성이 애써 참아 멱을 감고 회전목마를 타겠네

댓글 내 영상시 2021. 3. 12.

27 2021년 02월

27

25 2021년 02월

25

25 2021년 01월

25

25 2021년 01월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