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1년

人間과自然 2011. 10. 26. 20:41

 

 

 

 

 

              팔  공  산

 

 

                    2011년 10월 23일       

             

 

    

 

 

 

 

팔공산 그 정상에도

가을이 저물고 있었습니다

이미 만추가 되어 정상부근에

메말라 버린 낙엽!

그저 무덤덤 하게 다가오기만을

기달렸던 가을!

벌써 여름이 그리워지고

겨울이 성급하게 다가 옵니다

내일부터 온도가 점점 내려가고

 찬바람이 불것이라는 일기예보를 들으며

 이 계절도 이제 끝 지점에와 있다는 불안감!

따뜻한 밥한끼

따뜻한 술한잔 먹고 싶을때

망설이지 않고 부를수 있는사람이

그리워 지는 계절입니다

 

산을 오르는 일은 언제부턴가

나에게 일상생활이 되어 버렸고

가파른 산을 오르는 동안 땀 방울과 함께

엉켜있던 고민 마음속에 묻어두었던 생각들이

땀 방울과 함께 엉켜서 증발할것 같아서 입니다

 

 

 

 

 

 

 

 

 

 

 

 

 

 

 

 

 

 

 

 

 

 

 

 

 

 

 

 

 

 

 

 

 

 

 

 

 

 

 

 

 

 

 

 

 

 

 

 

 

 

 

 

 

 

 

 

 

 

 

 

 

 

 

 

 

 

 

 

 

 

 

 

 

 

 

 

 

 

 

 

 

 

 

 

 

 

 

 

 

 

 

 

 

 

 

 

 

 

 

 

 

 

 

 

 

 

 

하산길

팔공산 아래「하늘천따지」

오리고기집에서 중우회 부부모임에 참석합니다

 

 

 

 

 

 

 

 

 

 

 

 

 

 

 

 

 

 

 

 

 

 

 

 

 

 

 

 

 

 

 

 

 

 

 

 

감사합니다

                                                       감   사   합   니   다

 

 

 

'☞사진 > 2011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악산  (10) 2011.11.23
백두대간 함백산  (13) 2011.11.08
팔공산  (1) 2011.10.26
설악 그 아름다움  (8) 2011.10.13
장안산  (4) 2011.10.10
칠불봉  (3) 2011.10.03
운무와 단풍의 조화
흰색과 붉은색이 너무도 아름다운 팔공산이네요

작년 여름에 다녀왔는데
갓바위를 가질 못해서 너무 아쉽거든요
그래서 기회를 봐서 다시 다녀오려 합니다

깊어가는 가을만큼
아름다운 산행기를 보니 또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네요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