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2년

人間과自然 2012. 12. 11. 23:02

 

 

 

 

                                                                                              

 태  백  산

 

 

       산행일시:2012년 12월 9일

       산행코스:유일사 →장군봉→천재단→망경사→당골광장

 

 

 

 

 

 

 

 

 

 

 

 

 

1

 

 

 

함백산 정상 

 

 

 

 

        12뤟7일 금요일 大雪

        전국적으로 폭설이 내린다는 일기예보에

        혹시 교통이 통제되지나 않을까 ?

        만약 교통이 통제된다면 소백이나

        남덕유로 계획을 바꾸어 볼까

        셍긱했었지만 다행히도

        눈은 금요일 밤늦게 멈추었다 

 

      하늘에 구름한점없는 일요일아침!

 

      차창밖으로 보이는 눈덮인 겨울들판을

      여유롭게 감상할 시간도 없이

      어느새 차는 영주 I.C 를 빠저 나와 

      노루재를 넘고

      아직 제설작업이 덜된 

      해발 870m 고개를 또 하나넘어 

      유일사 주차장에 도착한다. 

 

       항상 하는 일이지만 겨울산행은

      준비해야할 장비들이

      많다보니 번거롭다

      아이젠과 스패츠를 착용하면서

      맨손으로 만지작 거리다 보니

      벌써 손가락은 얼어 버리고 

      동장갑을 껴보지만 

      얼었던 손은 녹지 않는다. 

 

                 

 

 

 

 

 

 

 

 

 

     출발시점부터 왜 그리도 콧물은 질질질

     흘러내리는지 ?

     나만 그렇게 콧물이 많이 나오는가 싶어

     옆사람에게 물어보지만

     옆사람도 마찬가지란다

 

 

 

 

 

 

 

 

 

 

 

 

 

 

 

 

 

 

 

 

 

 

 

 

 

 

 

 

 

 

 

 

      아~~~아쉽다

      조망권은 좋와 동해앞바다 까지

      보이긴 하지만

      태백의 아름다운 상고대가 보이지 않는다.

 

 

 

 

 

 

 

 

 

 

 

 

 

 

 

 

 

 

 

 

 

 

                    2007년 1월 5일 태백산행때

 

                              ↓

 

  

 

      2007년 1월 5일 태백산행때

 

                 ↓

                                                 

 

                        2007년 1월 5일 태백산행때

 

                              ↓

 

 

 

 

 

 

 

 

 

 

 

 

 

 

 

 

 

 

 

 

 

 

 

 

                              

 

    점심해결을 위해서 따뜻한

    명당자리를 찾아보지만

    엉덩이 붙이고 않을 곳이 없다.

    그냥 서서 아니면 쪼그리고 않아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도 모르고

    마파람에 게눈감추듯 대충

   해결하고 하산을 서두른다.

                             

                             

 

 

 

 

 

                         2007년 1월 5일

                        당골광장에서 새벽 5시경

                                        ↓

 

 

      유난히 더웠던 올여름도

      온산을 붉은 빛으로 물들였던 가을도

      흐르는 세월앞에 자리를 내어주고

      바야흐로 북풍한설이 몰아친다는 겨울입니다

   

     세상사는 일이 다들 그렇겠지만 

     늘 바쁜척 하며 살다보니

     언제 겨울이 왔는지도 모른채

     또 한한해가 이렇게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공산  (4) 2012.12.31
태백산  (2) 2012.12.11
가야산  (6) 2012.12.02
내장산  (5) 2012.11.15
주왕산   (4) 2012.11.01
영남알프스  (7) 2012.10.26
눈이 내리면 겨울산에 접근 자체가 쉽지않지요.
다행히 전날 눈이 그쳤나봅니다.
이 곳, 여수 사람들은 눈에 적응을 하지 못해서 눈길 운전을 참 못합니다..
핑계같지만, 눈내린 산 구경하기도 쉽지 않고요..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눈구경 실컷 해 봅니다..ㅎ
건강한 겨울되시길..
태백산 첫눈산행 계획을 잡아놓고 혹시 눈이 많이 내려
교통이 통제 될까봐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도 눈이그쳐 안전하게 다녀올수 있었습니다
지리산 둘레길도 가봐야 되는데 시간이 허락하질 않는군요
逸樂님 블러그에 지리산 둘레길의 멋진 풍경에 마음이 요동치기도 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