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2년

人間과自然 2012. 12. 31. 22:45

 

 

 

 

                                                 

 

                     팔  공  산

 

             산행일시:2012년 12월 29일

 

 

                 숨이 막힐듯 답답하다.

                 또 한해가 이렇게 무의미 하게 흘러가는데

                 년말이기 때문일까

                 뭔지 알지못할  가슴속에 답답함이 밀려온다

 

                 어제 오후 늦게까지 내린눈으로 도로는 꽁꽁

                 얼어붙어 멀리 간다는 것은 위험이 뒤따른다.

                 

                 아침일찍 일어나 이리저리 저울질 해보지만 

                 시간만 흘러갈뿐 뚜렷한 대책이 나오지 않고

               

                 자주 애용하던 지역전문 산악회도 무슨일인지

                 몇달째 산행일정이 올라오지 않는다

                 내일로 미룰까 했지만 일요일도 전국적으로 폭설이 내린다는 뉴스다

                 그렇다고 세밑 주말을 집에서 무의미하게 보낼순 없다

 

                 09:30 간단하게 베낭하나 짊어지고 지하철역으로 발걸음을 옴긴다.

                 일년넘게 가보지 못한 팔공산은 오늘 어떤 모습으로 반겨줄지?

 

 

 

 

 

 

                                      눈위에 살포시 떨어진 겨울낙엽

 

 

 

                                            바위위에는 고드름이

 

 

 

                                        계곡에는 두터운 얼름으로

 

 

 

                                                어제 오후 늦게 까지 내린눈은

                                                나무에서 녹아 내려 머리위로 떨어진다..

 

 

 

 

 

 

 

                                    

 

 

 

 

                                          간간히 홀로 산행을 즐기는

                                         산객의 뒷모습이 쓸쓸함이 묻어난다.

 

 

 

 

 

 

 

                                정상에는 차디찬 겨울 바람이 제법 세게 불어오고

                                나무가지에 상고대가 형성되기 시작하는데

                                하산하기가 아쉽기만 하다

 

 

 

 

 

 

 

 

 

 

 

 

 

 

 

 

 

 

 

 

 

 

 

                                                           감 사 합 니 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사진 > 2012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공산  (4) 2012.12.31
태백산  (2) 2012.12.11
가야산  (6) 2012.12.02
내장산  (5) 2012.11.15
주왕산   (4) 2012.11.01
영남알프스  (7) 2012.10.26
팔공산에서 작년 겨울 얼마나 추워 떨었던지
팔공산하면 추웠던 기억밖에 없습니다.
눈내린 모습을 보니 그날 생각에 춥네요..

새해 벽두부터 몹시 춥네요.
올 한해도 건강하시고
소원하시는 일, 모두 다 이루시길 빕니다..
팔공산을 다녀가셨군요
전날까지 눈이 많이 내려 혹시 상고대나 눈꽃이
형성되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올랐는데
포근한 날씨 탓으로 다리품만 팔고 내려왔습니다ㅏ
감사합니다
구름이 몰려와 상고대가 피는 모습을
보시다가 내려오시는 아쉬운 마음이 느껴지네요.
언제든 배낭하나 짊어지고 다가갈 수 있는 명산이 있다는 게 부럽습니다. ㅎ
오늘은 절기상 소한입니다..
"대한이가 소한이네 집에 갔다가 너무~~추워서 얼어 죽는다"
"소한 추위는 꾸어다가라도 한다"라는 속담이 있답니다.
소한만 지나면 강추위가 조금씩 수그러든다고 하니
어께를 활짝 펴시고 건강챙기시 바랍니다..~~^^
오를땐 등에 땀을 줄줄 흐르며 올랐는데
정상에 도착하니 역시 겨울은 겨울이였습니다
습기찬 차거운 구름바람이 몰려와 나무가지에 맺히기 시작하는데
하산하려니 아쉽기만 하더군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