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2013년

人間과自然 2013. 9. 3. 21:52

 

 

 

 

 

           남덕유산

 

 

 

 

 

 

 

 

 

 

 

 

 

 

 

 

 

 

 

 

 

 

 

 

 

 

 

  산행일시 :2013년  9월 1일 (일요일)

  산행코스 :영각사 →남덕유정상→서봉→덕유교육원

 

 

 

 

 

  숨이 막힐듯한 찜통더위도 이제 그 끝이 보이기 시작하고

  아침저녁으로 제법 서늘한 바람이

  가을이 멀지 않았음을 알려줍니다

 

   

 

 

 

 

 

 

 

    

 새벽 01시!

 어제밤 마신 막걸리 취기의 잔량이 아직 몸속에 남아

 다시 잠이 든다면 오늘 산행은 물거품이 되고 말것이다

 

 조용조용  베낭을 챙기고

 현관문을 나서는데

 잠든줄 알았던 wife 걱정스러움에 한마디

 @#$%^&#@$%^

 

 

 

 

 

 

 

  03:30분!

 사방은 짙은 어둠으로 앞 뒤 보이지 않고 혹시

 산객이라도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해보았지만 

 보이는건 어둠속에서 희미하게 흘러 나오는 영각사 불빛뿐^^

 이마에 불을 지피고  어둠속으로 떠납니다

 

 

 

 

 

 

 

  8월 17일 가야산 산행이후

 혼자 야간산행은 위험이 뒤따르기에

 지난주 (8월25일)

 카페 지인 세명과

 남덕유산행 계획이 우천으로 취소된 탓에

 각자 「대둔산」과 「운장산」 산행으로 대신하고   

 

  

   

 

 

 

 

 한번 마음먹은 일은  해야만 직성이 풀리는 못난 성격탓에

 때론 내 자신이 한없이 미워지기도 합니다 

  

 

 

 

 

 

 이따끔씩 나무에서 잠자던 새몇마리가

 발자국소리와 거친숨소리에 놀라 「푸드득」 하고 날아갈때면

 온몸에 식은 땀으로 목욕을 하고

 그때마다 「후유」 하고 안도의 한숨을 내쉽니다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을 탓해야 할까?

  그 수많은 날들속에

  조용히 내자신을 돌아볼수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될까

   퇴근해서 잠자기 바쁘고 

  다람쥐 체바퀴 돌듯 매일 매일 반복되는 일상

 

 

  

 

 

 

 

   앞으로 10년후에 내모습은 어떤 모습으로 변해 있을까?

   생각해보면 허무하고 슬픈 인생 입니다

 

 

 

 

 

 

 

 

 

 

 

 

 

  인생3막의 꿈도꾸고

  보이지 않는 지나온 길을 되돌아 봅니다

 

 

 

 

 

 

 

 

 

 

 

  

 

 

 

 

 

 

 

 

 

 

 

 

 

 

 

 만약 산짐승들이 공격을 해 온다면

 꼼짝없이 오늘이 내 제삿날이 될 판국에 

 인생이 어떻고 삶이 어떻고

 한가롭게 낭만적인 생각을 할수있는 여유가 있을지 ?

 라고 생각할지 몰라도

 

 

 

 

 

 

 

 

 

 

 

 

 

 

 

 

 

 비록 산짐승 밥이 되어

 오늘이 내 제삿날이 될 지언정

 앞으로 얼마나 살겠다고 짐승한마리가 무서워

 내가 가고 싶고

 보고싶은것을 못본다면

 어찌 진정한 산꾼이라고 할수 있으랴! ㅎㅎ

 

 

 

 

 

 

 

 

 

 

 

 

 

 

 

 

 

 남 흉보기 좋와하는 사람들은 뭐라고 지껄이며

 헐뜯고 다닐지 몰르겠지만

 

 자연속에서 느끼는 생각

 자연속에서 느끼는 감정

 자연속에서 느끼는 행복감 

 

 세상무엇과 바꿀수없는 마음속에소중한 재산입니다 

 

 

 

 

 

 

 

 

 칼잎용담

 

 

 새벽 이슬에 함초롬이 젖은 꽃잎들이

 싱그러운 모습으로 산객을 반겨줍니다 

 

 

 

 

 

 

 

 

 

  미역취

 

 

 

 

 

 

 

 며느리 밥풀꽃

 

 

 

 

 

 

 

 촛대승마

 

 

 

 

 

 

  물봉선

 

 

 

 

 

 

 

 

 

 

  서봉으로 오르는 계단

 

 

 

 

 

 

 

  흰진범

 

 

 

 

 

 

 

 

 

 

 

 

 

 

 

 

 

 

 

 

 

 

 

 

 

 산오이풀과 쑥부쟁이

 

 

 

 

 

 

 

 

 

 

 

 

 

 

 

 

 

 

 

 

 

 

 

 

   쑥부쟁이

 

 

 

 

 

 

 

 구름체

 

 

 

 

 

 

 

 

 

 

 서봉

 표지석이 어디로 분실되었는지 아직도 보이지 않습니다

 

 

 

 

 

 

 

 

 흰송이풀

 

 

 

 

 

 

 

 

 

 

 

 

 

 

 

 

 

 

  구절초

 

 

 

 

 

   향류

 

 

 

 

 

 

 

 

 

 

 산오이풀, 쑥부쟁이. 구름체

 

 

 

 

 

 

  참취꽃

 

 

 

 

 

 

 

  할미봉과 육십령

 

 

 

 

 

 

 

 

 

 

 

 

 

 

 

 

 

  

 

     감사합니다

 

 

 

 

 

 

 

'☞사진 > 2013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로켄"요괴를 만나다  (8) 2013.09.27
운악산  (0) 2013.09.23
남덕유산  (10) 2013.09.03
운장산  (0) 2013.09.01
가야산 야생화 이야기  (2) 2013.08.21
우두산 의상봉  (4) 2013.08.02
참으로 대단하세요.
야밤에 혼자서 깊은 산 오르기에는
무섭지요.
산에서는 멧돼지가 제일 무서워요.
조심하세요.
작품 잘 보고 갑니다.
사실 야간산행은 위험성이 있어
혼자 오르기엔 심적 부담이 많이 갑니다
만약 산짐승이 도전한다면 기꺼이 대응하고 지넘이 죽던지 내가 죽던지 해야 되겟지요
감사합니다
안녕 하세요.
둥근보름달보며 소원하는 일 꼭성취하시고
건강~웃음~행복이가득한
추석명절보내세요*^^*♡
반갑습니다
추석연휴 즐겁게 보내셨지요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움이 가득한 날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아름다운 운해

감동입니다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정말 웅장하고 아름다운 운해를 만났습니다
어느덧 황금의 연휴가 마지막 날이 되었네요,
값진추억 아름다운 추억으로 가득한 시간이 되셨겠지요.
님께서 정성으로 올려주신 작품을 읽고 바라보는
시간의 기쁨을 님과함께 나누며 알찬 휴식의 일요일
되시길 바랍니다.
추석연휴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이렇게 누추한 집에 들려 흔적을 남겨주시니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수고하신 정보에 (즐)감하고 갑니다 (짱)
긴 추석 연휴지나고 춘분 새로운 일상 활기차게 열어가세요 (아싸)
환절기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일만 있으시길 바랍니다^_^ (파이팅)
(안녕)하세요
벌써 들판에는 황금빛 벼들이 누렇게 익어가는
아름다운 계절입니다
방문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