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등산. 사진

人間과自然 2020. 10. 29. 16:45

 

 

2020년 10월 27일

 

 

겨울이 가까이 왔음을 알리듯

속살을 드러내 보이고

퇴색된 나뭇잎은 떠나는 가을을 아쉬워한다

 

받아들이고

견뎌내야 하는 것

삶과 죽음 사이를 아슬아슬하게 걷고 있는

우리네 인생처럼

다시 붙잡을 수 없는

산정에 가을도 그렇게 빨리 지나가 버렸다 

 

이제 다시 1년을 기다려야 만날 수 있기에

좋든 싫든 그렇게 보내야 한다

 

 

 

 

 

 

 

 

 

 

 

 

 

 

 

 

 

 

 

 

 

 

 

 

 

 

 

 

 

 

 

 

'☞사진 > 등산.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둔산 부부소나무  (0) 2021.04.13
화왕산 진달래  (19) 2021.04.05
가야산-9 만물상 비경  (0) 2020.10.29
우두산 Y출렁다리  (0) 2020.10.28
가야산-8 만산홍엽  (0) 2020.10.19
지리산 추색  (0) 2020.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