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자유게시판

人間과自然 2020. 11. 22. 19:50

 

 

 

가을이 훌쩍 지나가 버렸다

 

그것은

세월이 흐르고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

지나간 기억을 살려내고

추억을 더듬어볼 수 있다는 것은

아직 정신과 육체가 살아 있다는 것,

 

 

 

 

 

104년 만에 11월 폭우가 내렸다는 11월 19일 오후

휴대폰 타임랲스

 

 

 

언제쯤이나 아픈 허리가 완쾌될지~!ㅎㅎ

'☞사진 > 자유게시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월에 흐름  (0) 2020.11.22
비오는 날에 스케치  (0) 2020.11.02
긴 장마가 남긴 흔적  (0) 2020.08.10
가을비 내리는 오후  (12) 2015.11.10
딸 결혼식  (9) 2015.11.01
가을 코스모스 추억  (8) 2014.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