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人間과自然 2021. 8. 27. 20:49

 

음력 칠월 열여드레 조각 달빛이 간간히 구름 사이로

얼굴을 내밀며 나뭇잎 사이를 뚫고 들어온다.

 

올여름도 이대로 끝나는 것일까.

處暑가 지나고 가을 냄새가 물씬 풍겨오는 새벽,

 

산행  시작하기 1시간 전 새벽 1시쯤 강한 소낙비를

퍼부으며 잠시 산행을 망설이게 했던 시간.

 

계곡 물소리가 우렁차게 들려오는 옹기골

오늘도 가야산 전체를 혼자 전세 얻었다,  

 

~~2021년 8월 26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