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등산. 사진

人間과自然 2021. 11. 24. 08:41

 

 

2021년 11월 12일

 

도봉산 [자운봉]

 

산정에 단풍도 없고 가을이 저물어가는 날!

겨울을 몰고 오는 바람은 왜 그리도 

차갑게 불었었는지! 

 

어둠이 채 사라지지 않은 위험한 암봉 능선에

밧줄을 타고 겨우 올라선 신선대

서울 야경이 한눈에 들어오는 새벽 6시 30분

 

겨우 삼각대를 설치하고 잠시 추위를 피하려는 순간

삼각대가 바람에 넘어지면서

카메라가 바위에 부딪치며 쨍~

아~~ 휴

 

그리고 20시간이 지난 후 어머니께서 이 세상과 이별을 했다는

소식에 한없는 슬픔에 눈물을 흘렸다. 

 

 

 

 

 

 

 

 

 

 

 

 

 

 

 

 

 

 

 

 

 

 

 

 

 

 

 

 

 

낙엽이 우수수 떨어져 내리는 늦가을

올해 99세의 나이로 이 세상과 離別을 하고

永眠에 들어가신 어머니!

 

 1923년 시골 면장의 큰 딸로 태어나

살아온 세월들이 너무나도 험난하고 불행하게 사셨던 여자이기에 

더욱 마음이 아프고 슬픔에 눈물이 흘러내립니다.

 

당신이 살아온 波瀾萬丈한 이야기를 어찌 말과 글로 다 표현할 수 있으리오. 

행여 작은 아들 안테는 조금이라도 신세 지지 않으려는 어머니의 넓은 마음

나에게 건네주지 못한 

그것 때문에 많이 괴로워하셨고

가슴 아파하셨던 어머니

 

비록 병상이었지만 아무 때나 보고 싶을 땐 달려갈 수 있었는데

이제 영원히 볼 수없다는 생각을 하니 가슴이 미어질듯한 슬픔이 밀려옵니다.

 

이제 이승에서 응어리진 마음 다 내려놓으시고 

새처럼 훨~훨 날아 가시기 바랍니다.

 

어머니와 함께한 70여 년 가까이 살아온 세월

너무 고맙고 행복했습니다.

사랑합니다. 어머니~

 

 

 

'☞사진 > 등산.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낙엽따라 가버린......  (18) 2021.11.24
지리산 만복대 가을빛  (19) 2021.10.13
가야산 -8 가을  (0) 2021.10.06
여름날에 향연  (19) 2021.09.27
가야산-7-쑥부쟁이  (12) 2021.09.10
지리산 노고단  (13) 2021.08.17
사진은 이렇게 아름다운데..
카메라가 그렇게 됐군요
그리고 나서 어머님 소식을 듣고 얼마나 마음이 그러셨어요
사연을 읽는 저도 눈물이 핑 도네요
우리들의 어머니!
살아온 세월들을 생각하면 그저 마음만 아프지요
이제 하늘나라에 가셔서 모든 시름 다 내려놓고
편히 쉬시길 바래봅니다^^
다행히 뷰파인더만 망가져서 셔터작동은 제대로 되었습니다.
써비스 센터에 맡겨두었는데 수리비가 꽤 나올것 같네요.
이세상 모든 어머니들이 다 그렇게 살아오셨지만
마음이 많이 아프고 가슴한쪽이 텅 빈것처럼 허전하고 쓸쓸한 기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이른 새벽 산에 오르셔서 도봉산의 백미 자운봉을
이렇게 아름답게 담으셨는데
삼각대가 넘어져 카메라의 손상으로 얼마나 속상하셨을까요.
신선대는 험한 암봉으로 되어 있어
삼각대 설치하기도 쉽지 않았을 텐데요.
삼각대로 인한 카메라 손상이 제 주변에도 종종 일어나고 있는데
그래서 사진 전문가들은 카메라 안전을 위해
삼각대도 수백만 원을 들여 구입한다고 하더군요.
손상된 카메라 수리는 가능하겠지요?

어찌 그날은 가슴 아픈 일만 있는지
어머니의 소천 소식에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겠어요.
예전 우리 어머니들의 삶은 모두 힘든 시기었기에
더 마음이 아프셨겠어요.
어머니가 99세이면 장수하셨네요.
주변에 보면 백수 할 것 같아도 백 수를 못 넘기시더군요.
어머니께서 99세로 장수하셨으니 너무 슬퍼하지 마시고
툭툭 털고 일어나시기 바랍니다.
시간이 지나 이날을 기억하면 아픈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도봉산은 오래전 산행목적으로 올르면서 조금 위험하다는것은 알았지만
밤에 혼자 오르려니 많이 위험하더라구요.
제법 쌀쌀한 날씨에 바람까지 세게부니 정신마져 혼미해지구요
삼각대를 안전하게 설치했는데 난간에 가이드를 타고 흘러내리면서 뷰파인더만 망가졌습니다.

비록 오래사시기는 했지만 돌아가시고 나니 마음 한구석이 텅 빈것처럼 허전합니다.
이 슬픈마음이 오랫동안 마음속에 남아 있을듯합니다.
감사합니다.
晩秋의 어느 날 도봉산의 새벽 아름다움이
한없이 아쉬운 깊은 아픔을 남긴 시간이
되어 버린 날이었군요.

어머님과 이별 얼마나 안타까우셨을까요.
99세까지 사셨으면 장수를 하셨는데
어머님을 떠나 보내야 하는 자식들은
장수의 삶이어도 이별은 아픔이지요.
병상에 누워계신 날들이었으면 더욱더요.
인생은 언젠가 이별을 해야 하는
아픔이지만 떠나 보내드려야 하는 건
큰 아픔이지만 그래도 장수한
삶이셨으니 위로의 시간들이 되시길요.

저도 4년전에 93세 아버지를 이별의 준비도
없이 갑자기 떠나 보내드려야 했고
아버지 와의 준비없는 갑작스런 이별로
2년의 세월을 아픔으로 시간을 보내시며 병원을
오고 가셨던 엄마 지금 엄마가 93세로 병상에
계셔서 그 안타까움과 아픔 그냥 마음으로 밀려오네요.

언젠가는 이별을 해야하는 인생이지만 막상 떠나고 나니
가슴한구석이 텅 빈것처럼 허전하고 쓸쓸합니다.
비록 사람도 잘 알아보지 못하고 말씀도 제대로 못하는 병상에 누워계셨었지만
보고 싶을때는 언제든지 가서 얼굴이라도 볼 수있다는것이 행복한 시간이였구요.
누구나 다 그런생각을 하고 있겠지만
살아계실때 못해드린건만 마음속에 남아 슬프게 하네요.
감사합니다.

어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한참동안 가슴이 허전할것 같습니다.
너무 마음 아파 하지 마시구요...
보고 싶고 그리운게 우리들 어머니라오
나이드니 부모님 생각이 자주 나네요.
그래도 자연님은 오래도록 함께 계셨으니 조금은 위안이 ~~~
아들이 다녀 간걸 아시고 편안히 가신것 같습니다.

도봉산 많이도 올랐던 산이지만 새벽에 사진 담으러 가보질 않아서
춥고 난간이 많아 위험한곳이 많은데 ㅜㅜ
새벽출사를 ~~
카메라 수리비가 적게 나와야 할텐데 ^^
언젠가는 한번 겪어야 될 일이지만 문득 문득 목소리라도 듣고 싶은 생각이 들게되네요.
낙엽이 지는 계절에 돌아가셨기에
가을만 되면 그립고 보고싶어질 것 같습니다.

도봉산은 몇년전 산행목적으로 오르고 이번이 두번째 인데
많이 위험하더라구요.
카메라는 뷰파인더만 파손되었는데
충격으로 다른곳도 이상이 있다고 해서 수리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임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한 해 자연님과 함께 해서 감사했습니다.
새해 건강하시고
아름다운 산하에서 행복한 걸음 되시길 바랍니다.

자연님 새해 계획하고 계신 것 다 이루시는
축복이 임하시길 기원합니다.
2022년을 축복합니다.^^
시간이 흐르니 어김없이 해가 바뀌고 나이를 한살 더 먹게 됩니다.
지난한해동안 풀꽃님이 계셔서 즐겁고 아름다운 시간이였습니다.
항상 감사드리구요
임인년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못다이룬 꿈 꼭 이루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올해는 자연님의 그 웅장하고 장멈한
지리산 자락의 아름다운 풍경들을
많이 보여주셔서 밝은미소의 눈이
호강을 하는 한해가 되어주시길요.ㅎ~

노년의 삶을 더욱 아름답게 빛을 발하면서
하루하루 평안한 축복의 발걸음이 되십시요.
기술 부족으로 앵글속에 아름답게 담지는 못해도
취미 생활이라고는 이거 밖에 없으니 올해도 도전은 해 보아야지요.
부족한 사진 감상해 주시고 남겨주신 글에 감사드립니다.
또 한해가 훌쩍 지나가 버렸으니
가는 시간이 그저 아깝기만 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어머님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곳으로 영면하셨을겁니다
저도 갑자기 가신 아버지가 문득문득 생각이 나는데...
이별을 그렇게 하리라 꿈에도 생각안했었거든요..

서울 가까이 오셨는데 한번도 뵙질 못했네요
전 이곳을 산행만 했지 정작 일출은 한번도 담아보질 않았습니다
참 멋진 도봉산인것 같아요

카메라수리는 다 끝나신거지요
언젠가는 한번 이별을 해야 하지만 마음이 허전하고 쓸쓸합니다.
비록 병상에 계셨지만 보고싶을땐 달려가 보곤 했었는데
이제 영원히 볼 수없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많이 아픕니다.
해라님은 갑자기 아버지를 보내시고 어떻게 견디셨을까요.
사람 산다는게 다 그러려니 하며 살아야지요.

저도 도봉산은 몇년전 산행으로 올랐던 기억을 살려 올랐는데
바람이 얼마나 세게 부는지..아휴~~~
카메라 수리하고 아직 출사한번도 못 나갔습니다.
눈이라도 수북하게 내리면 한번쯤 도전하고 싶은데
올해도 눈이 흉년이네요^^
감사합니다

백수를 눈앞에 두고 이세상 소풍을 끝내시고 홀연히 떠나셨네요
아품도 고통도 없는 하늘나라에서
편히 안식하실테니 너무 마음 아파하지 마시와요
자연님 마음에 늘 어머님이 함께 하실테니까요

오랜만에 오른 도봉산이 심술을 부려서 고생을 많이 하셨네요
카메라는 큰고장이 아니라서 다행이네요
슬픔은 21년도와 함께 보내시고
희망찬 새해 계획하신 일들 순조롭게 이루시어
가슴벅찬 한해가 되시길 빕니다
건강하시구요
감사합니다 자연님


언젠가 한번은 이별을 해야 하지만 마음 한 구석이 텅 빈것처럼
허전하고 쓸쓸하기만 합니다.
감사합니다
새해에도 노을님 건강하시고
좋은일들만 가득한 한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자연님 어머님께서 돌아가셨군요.늦게나마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나이가 들 수록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더 나더군요.
새해에 더욱 건강 하시고 왕성한 활동을 기원헙니다
감사합니다. 구름비님
살아계실때 못해드린건만 자꾸 머리속에 떠오르곤 합니다.
사람사는게 다 그런거겠지요
새해에도 더욱 멋진 산행하시고 좋은정보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