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 하늘동네와 하늘공원(2014.11.16)

댓글 34

가족여행

2014. 11. 17.

 

   대전 동구 대동에는 하늘과 가까운 달동네가 있다.

   달동네는 삶의 애환을 간직하고 살아가는 불편한 동네의 대명사이지만 주로 지대가 높은 언덕이나 산꼭대기에 위치하다 보니 하늘에 떠 있는

   달을 가장 가깝게 볼 수 있는 잇점도 있다.

   이곳은 통영의 동피랑마을이나 부산 감천마을만큼 유명하지는 않지만 언젠가부터 동네의 담벼락에 온갖 벽화가 그려지면서 세인들의 관심을

   끌게 되었다.

   가파른 언덕배기를 오르내리다 우연히 그 안에서 살아가는 모습을 볼라치면 마치 못볼 것을 본 사람처럼 시선을 돌리게 된다.

   우리는 그들의 고단한 삶에 희극같은 그림만 그려놓고 무심히 지나가는 구경꾼에 지나지 않기에....

 

 

 

 

 

 

 

 

 

 

 

 

 

 

 

 

 

 

 

 

 

 

 

 

이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동네에서 제일 높은 하늘공원이 있다.  

 

대전 동구쪽이 훤하게 내려다 보이는 대동 하늘공원

 

 

 

 

 

 

 

사랑의 맹세는 늘 높은 곳에서 이루어 지는 모양이다.  

 

 

 

 

 

 

 

올라 갈 때는 보이지 않던 것이 내려갈 때는 잘 보인다.  

 

이런 공중소화전도 난생 처음 보는 것이고.....

 

전혀 계획적이지 않은 미로같은 골목길. 가보지 않으면 막힌 곳인지 아닌지 짐작할 수 없다. 

 

작은 아이스박스도 배추 몇포기는 키울 수 있고....

 

가진 자도 가지지 않은 자도 나름대로 고단한 삶의 무게는 짊어지고 산다.

그렇기에 우리는 자신에게 화내기 전에 스스로를 이해하고 위로할 줄 알아야 한다. 

 

16일 오전 대전시 동구 대동에 위치한 대전연탄은행. 올해 이곳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기온은 떨어지고 찬바람은 불어오는데,

기부로 들어와야 할 연탄이 예년만 못하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매년 해오던 연탄나눔 봉사를 안할 수도 없어 연탄창고에는 외상으로 들여온 연탄만 쌓였다.

현재 대전에선 1300여 세대가 연탄을 난방으로 사용해 겨울을 나고 있다.

그 중 형편이 어려운 이웃과 산동네 주민들에게 배달하기 위해선 20만장 이상의 연탄이 필요하지만, 올해는 연탄 기부가 줄고 나눠줄 곳은 늘면서 어려움에 처했다.